통합검색
> NEWS > 마켓

[알림] 제5회 뉴스핌 캐피탈마켓 대상에 '미래에셋대우'

22일 오전 10시 한국거래소 1층 국제회의장서 시상식 예정

  • 기사입력 : 2017년02월16일 10:02
  • 최종수정 : 2017년02월16일 16: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미래에셋대우가 2017년 제5회 뉴스핌 캐피탈마켓대상(Newspim Capital Market Award)에서 대상(금융위원장상)에 선정됐다.

캐피탈마켓대상 심사위원단(심사위원장:오규택 중앙대학교 경영학부 교수)은 지난 14일 뉴스핌 편집국 회의실에서 이뤄진 회의를 통해 대상(금융위원장상)에 미래에셋대우를 선정했다.

미래에셋대우(최현만 수석부회장)는 인수합병 완료 후 성공적인 조직 통합을 통해 국내 최대 증권사로 자리매김한 점이 호평받았다. 자기자본 6조7000억원, 고객자산 221조원 등의 규모를 갖춘 미래에셋대우는 적극적인 해외사업과 투자은행(IB) 비즈니스를 통해 국내 IB 시장을 선도할 것으로 평가됐다.

베스트 혁신상(국회 정무위원장상)에는 한국투자증권이 선정됐다.한국투자증권(유상호 사장)은 지난해 기업공개(IPO)시장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 두산밥캣, 넷마블 등 초대형 딜의 상장주관을 모두 휩쓸며 관련부문 최강자임을 공고히 했다. 또 해외법인의 국내 SPC 상장이라는 혁신적인 방법으로 시장 발전에 기여한 점도 높이 평가됐다.

베스트 글로벌자산관리(금융감독원장) 부문에선 대신증권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대신증권(나재철 사장)은 '달러자산에 투자하라'는 차별화된 '하우스 뷰'를 일관되게 제시, 업계내 처음으로 통화관점의 포트폴리오 투자문화를 정착시켰다. 연 2%대 달러RP와 업계 최초 달러ELS , 환노출 펀드결성 등 다양한 달러자산으로 투자상품 다변화에도 기여했다.

베스트 리서치(금융투자협회장)상은 NH투자증권이 받았다. NH투자증권(김원규 사장) 리서치는 급변하는 투자환경 속에서 신속한 대응으로 투자자 수요에 부응했다. 폭넓은 커버리지, 업계 최고의 리포트량과 조회수로 타사 대비 두드러진 역량을 발휘했고 이를 통해 증권업계 리서치 부문 발전에 일조했다.

베스트 인수중개 (한국거래소 이사장) 부문에선 KB증권이 수상했다. KB증권(윤경은 전병조 사장)은 다양한 등급의 채권을 주관하고 인수하며 기업의 원활한 자금조달에 기여했고, DCM분야 6년 연속 1위를 유지해 왔다. 채권인수금융 시장에서 주도적 역할을 수행했고, 중소 신성장기업의 자본확충을 돕는 등 자본시장 발전에도 기여했다.

특별상(뉴스핌 대표이사)에는 삼성증권이 선정됐다. 삼성증권(윤용암 사장)은 우리금융지주 매각자문 등 정부와 유관기관 딜에 대한 폭넓은 트랙 레코드와 우수한 수행 실적을 바탕으로 자본시장 발전에 기여했다. 후강퉁과 선강퉁 시장이 열린 가운데 중국주식에 대한 투자자 니즈도 가장 발빠르게 대응해 시장을 선점, 리딩해 왔다.

개인 부문별 시상자는 베스트 채권딜러(한국거래소 이사장)에 조규상 NH투자증권 트레이딩사업본부 대표, 베스트 외환딜러(은행연합회장)에 박재성 우리은행 차장, 베스트 펀드매니저 부문(금융투자협회장)에선 김대환 신영자산운용 마라톤가치본부장(주식), 미래에셋자산운용 미국 댈러스부동산공모펀드운용팀(대체투자)이 수상했다.

또 베스트 PB(은행연합회장, 금융투자협회장)로는 한국투자증권 강남센터 김영주 차장, 신한은행 강남대로센터 박선하 팀장이 각각 선정됐다.

오규택 심사위원장은 "이번 수상자로 선정된 기관이나 금융인들은 불확실성이 높아진 대내외 환경변화 속에서도 '창의적이고 도전적인 능력', 그리고 금융혁신을 통해 '안정적이고 지속적인 수익'을 창출하는 능력을 갖추면 자본시장에서 성공할 수 있다는 점을 유감없이 보여줬다고 판단된다"고 평했다.

이어 "올해는 채권시장에서 주식시장으로 자금이동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형투자은행 육성 등을 포함해 금융기관 간 인수·합병(M&A) 증가, 핀테크(FinTech)의 확산과 규제개혁으로 금융영역간의 경쟁도 심화될 것이고, 4차 산업 혁명에 대비한 금융의 역할도 재조명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이러한 환경에서 자본시장 참여자들이 2017년을 발전의 기회로 삼으려면, 2016년도 수상기관의 전략을 벤치마크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제5회 뉴스핌 캐피탈마켓대상 시상식은 오는 22일 오전 10시 한국거래소 1층 국제회의장에서 열릴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김양섭 기자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