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대중문화 > 일반

데뷔 10주년 홍진영, 트로트계 막내의 성숙한 변신…'사랑한다 안한다' 영화 ‘조작된 도시’ OST 화제 (종합)

  • 기사입력 : 2017년02월09일 15:51
  • 최종수정 : 2017년02월09일 15: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지은 기자] 지금껏 봐왔던 분위기와는 사뭇 다르다. 통통 튀고 귀엽고 발랄한 느낌보다는, 조금은 세련되고 성숙한 느낌을 표현했다. 

9일 홍진영이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에 위치한 신한카드 판스퀘어 라이브홀에서 싱글 ‘사랑한다 안한다’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는 ‘화양연화’ 이후 1년 만의 신보이다.

이번 신곡 ‘사랑한다 안한다’는 짝사랑에 빠진 한 여자의 애타는 마음을 담은 노래이다.

이날 홍진영은 ‘사랑한다 안한다’가 영화 ‘조작된 도시’ OST에 삽입된 것에 대해 “이 곡을 시작하게 된 계기가 오늘(9일) 개봉한 ‘조작된 도시’ 감독님이 먼저 러브콜을 보내주셨다. 그래서 처음으로 이 곡을 받게 됐다. ‘사랑한다 안한다’는 짝사랑하는 여자의 마음을 표현했다. 슬프면서도 여자의 마음을 대변하는 느낌으로 풀어냈다”고 말했다.

이어 “많은 분들이 잘 모르시지만 1년 마다 노래를 냈다. 그런데 실시간 음원차트에서 1위를 한 적이 없는데, 이번 신곡은 처음으로 1위를 했다. 가수 활동을 하면서 너무 뿌듯한 감정을 느꼈다. 굉장히 기분이 좋다. 아직까지 트로트 시장이 많이 죽지 않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더욱 행복하다”며 웃어보였다.

이번 쇼케이스에는 홍진영을 위해 아웃사이더가 무대에 지원사격을 나섰다. 아웃사이더와 홍진영은 ‘안녕하세요’로 완벽한 합을 선보였다.

아웃사이더는 “이번 신곡이 너무 좋다. 진영이가 항상 밝고 에너지 있는 곡을 해서 좋아했다. 그런데 감성적인 곡을 리드미컬하게 풀어내도 굉장히 잘 어울려 놀랐다. 더욱 성장된 모습을 본 것 같아 뿌듯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무대 위에서 함께 같이 갈 정도로 든든한 동료다. 이런 시국에서 상처를 치료해줄 사람이 바로 홍진영”라고 추켜세웠다.

아웃사이더의 말대로 무대 위에서 팔색조도 맞지만, 가장 잘 어울리는 말은 ‘트로트 퀸’이라는 수식어다. 하지만 홍진영은 “아직 과하다. 아직 제 위치는 막내라고 생각한다”며 운을 뗐다.

그는 “트로트는 40~50살이 돼야 위치선정을 제대로 할 수 있을 것 같다. 아직까지 존경하는 선배님들이 많기 때문에 배우고, 노력해야 될 부분이 많다. 제 위치는 아직까지 막내라고 생각한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홍진영이 지금까지 발매한 곡을 살펴보면 ‘사랑의 배터리’ ‘부기맨’ ‘엄지 척’ 등 발랄하고 신나는 세미 트로트가 한 가득이다. 이번 신곡은 앞서 발매한 곡과 비교하면 확실히 다르다. 이에 대해 홍진영은 “이번 신곡은 앞서 발매한 곡보다 세련된 느낌”이라고 말했다.

어느새 데뷔 10주년이 됐다. 어린 나이에 트로트를 시작했다. 처음에는 부담이 됐지만, 이제는 누구보다 애정이 생긴 장르가 돼버렸다.

홍진영은 “2007년에 걸그룹으로 데뷔했는데 2개월 만에 망했다. 그리고 2년 뒤에 ‘사랑의 배터리’를 받았는데, 곡을 받고 울었다. 너무 직설적인 가사가 부담이 됐다. 그 당시에 트로트는 어른들의 장르라는 편견이 있었다. 지금 활동을 해보니 장윤정 언니와 박현빈 오빠가 앞길을 닦아 줬다면, 이제는 후배들을 위해 길을 터주고 싶다. 그래서 더 열심히 하게 되고, 트로트를 잘 했다는 생각이 든다”며 트로트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그는 “이번 곡으로 음악방송 활동을 많이 할 생각이다. 좋은 모습 보여드릴테니 많은 사랑 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홍진영의 싱글앨범 ‘사랑한다 안한다’는 오늘(9일) 발매됐으며, 각종 온라인음원사이트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뉴스핌 Newspim] 이지은 기자 (alice09@newspim.com)·사진=뮤직K엔터테인먼트

페이스북 바로가기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