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한끼줍쇼' 서장훈·경리 출연…앙숙 이경규 찾아와 강호동 뒷담화로 절친돼 '폭소'

  • 기사입력 : 2017년01월18일 22:49
  • 최종수정 : 2017년01월18일 22: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한끼줍쇼'에 서장훈, 나인뮤지스 경리가 출연한다. <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뉴스핌=황수정 기자] '한끼줍쇼'에 서장훈과 나인뮤지스 경리가 출연한다.

18일 방송되는 JTBC '한끼줍쇼'에 서장훈과 나인뮤지스 경리가 출연해 1인 가구의 메카 봉천동으로 떠난다.

앞서 서로를 비난하며 앙숙으로 떠오른 이경규와 서장훈의 만남이 드디어 성사됐다. 서장훈은 "경규 형님 뵈러 왔다. 나를 그렇게 씹었다고"라며 격양된 목소리로 말했다.

서장훈은 이경규의 뒤로 몰래 다가가 그를 안았고, 이경규는 서장훈을 확인하고 경악했다. 강호동은 "풀 영상 공개해도 되겠냐"고 이경규를 궁지에 몰아넣는다. 이에 이경규는 "미친거 아니냐, 너 왜그래, 날 보내려고 하는거냐"며 화를 내 웃음을 자아냈다.

그러나 이경규와 팀을 이뤄 한끼 집을 찾아나선 서장훈은 "(강호동이) 10분마다 만둣국을 한 그릇씩 먹는다"고 말하고, 이경규 역시 "무식한 사람이 신념을 가지면 안되는데 신념을 가졌다"며 강호동의 뒷담화로 하나가 된다.

또 이경규는 "밤이 되면 우리가 유리하다. 장훈이가 슥 보면 다 보인다"며 서장훈의 큰 키 207cm를 흡족해했다. 급기야 '오늘부터 우리는 1일'이라는 문구 앞에서 포즈를 취해 폭소케 했다.

한편, 나인뮤지스 경리는 "혼자 산다"며 1인 가구의 메카 봉천동에 최적화 된 모습을 보였다. 또 부산 사투리로 애교를 펼쳐 귀여움을 자아냈다.

JTBC '한끼줍쇼'는 18일 밤 10시50분 방송된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