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삼성 전무, 檢 진술 "靑 경제수석실, 'VIP가 왜 이리 재단 설립이 늦냐'고 나무란다"

검찰, 崔·安 2차 공판서 삼성 전무 진술조서 공개

  • 기사입력 : 2017년01월11일 15:04
  • 최종수정 : 2017년01월11일 15: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성웅 기자] 검찰은 11일 "삼성 미래전략실 전무가 '어차피 자발적으로 (재단을)설립한 게 아니다. 전경련 통해 청와대에 돈만 내면 되는 것으로 알았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2부(부장판사 김세윤) 심리로 열린 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에 대한 2차 공판에서다.

국정농단 사건으로 기소된 안종범 전 청와대 수석이 11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두 번째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이형석 기자>

검찰은 "안 전 수석이 문화재단-체육재단을 만들어야 하니 전경련이 모금해 달라고 했다. 특히 청와대 경제수석실에서 연락이 왔는데, VIP가 왜 이렇게 재단 설립이 늦냐고 나무랐다"고 삼성 전무의 진술의 공개했다. 검찰은 청와대의 명확한 지시의 증거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최지성 삼성 부회장에게 보고했고, '다른 곳도 참여하니 어쩔 수 있겠느냐'고 최 부회장이 말했다"고 전했다.

또 재단의 사업계획서도 없었고, 전경련의 구두설명만 있었다고 했다. 검찰은 "삼성 전무는 '청와대 경제수석이 VIP 관심사항이라고 했는데, 거부하거나 반대는 불가능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는 미르재단 모금에 대해 먼저 연락이 왔고, 나중에 K스포츠 재단과 관련해 모금 지시가 있었다고 밝혔다고 검찰은 강조했다.

[뉴스핌 Newspim] 이성웅 기자 (lee.seongwo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