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산업

[업종분석] 스포츠 굴기에 중국 마라톤 수십조원 시장으로 성장

달리기 붐으로 마라톤 관련 마켓팅 시장 초호황

  • 기사입력 : 2016년12월29일 13:52
  • 최종수정 : 2016년12월29일 13: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2월 28일 오전 11시2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황세원 기자] 중국의 마라톤 열풍이 전국을 달구고 있다. 14억 중국인 사이에서 '마라톤붐'이 본격화되면서 스포츠용품은 물론이고 항공, 숙박, 금융, 보험, 교통, 소프트웨어, SNS 등 관련 산업이 들썩이고 있다. 업계에서는 2020년 중국 마라톤 참가자 수가 연인원 1000만명에 육박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2015년이 중국 마라톤열풍의 원년이었다면 2016년은 마라톤열풍이 본격화된 한해였다. 중국 마라톤 공식 통계에 따르면 중국 내 마라톤 개최 횟수는 2011년 22회에서 2015년 134회로 6배 가까이가 증가했다. 참가자 수도 2011년 연인원 40만명에서 2015년 150만명으로 3.5배가 늘었다. 중국 유력 매체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紀經濟報道)에 따르면 2020년 중국 개최 마라톤 횟수는 800회, 참가자 수는 연인원 1000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마라톤열풍은 지역경제 및 지역 기업이익 창출에도 기여하고 있다. 실제 2014년 샤먼(廈門)마라톤 당시 샤먼 소재 기업이 누린 기업소득은 행사기간 4일간 무려 2억6100만위안(약 454억원)에 달했다. 2020년 중국 예상 마라톤 개최 수가 800여회라는 점을 고려하면 수천억위안대 기업 경제이익 창출도 가능하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한편 중국 내 마라톤열풍을 주도하는 소비층은 2억2500만명에 달하는 중산층이다. ‘2015년 중국 마라톤 조사보고’에 따르면 중국 마라톤 참가자의 70% 이상은 대학교 이상 학력 보유자로 주요 종사 업종은 IT, 인터넷, 금융 등으로 나타났다. 연봉 수준이 5만위안 이상 15만위안 이하(870만원이상 2600만원이하) 참가자 비중은 전체 50%를 차지했으며 연봉 15만위안 이상 참가자 비중은 20%를 기록했다. 업계 통계에 따르면 2014년 기준 중국인 평균 연봉은 4만 9969위안이다.

중국의 마라톤열풍이 주목되는 이유는 스포츠용품 등 직접적인 관련 업종 외에도 항공, 숙박, 금융, 전용보험, 교통, 소프트웨어, SNS, 스마트웨어러블기기, 촬영용드론 등 다양한 산업에 대한 파급효과가 기대되기 때문이다.

실제 여행·관광업은 마라톤열풍의 최대 수혜업종으로 꼽힌다. 중국국가통계국 발표에 따르면 2015년 중국 해외 여행객 수는 연인원 1억2000만명, 관광소비는 1045억달러로 전년동기대비 각각 12%, 16.7% 증가하며 안정적 성장세를 유지했다. 업계 전문가에 따르면 중국 여행시장이 매년 3% 증가할 때마다 스포츠여행 관련 지출은 14%씩 증가한다. 최근 중국 스포츠여행 구성 현황을 보면 마라톤 해외원정 수요 비중 증가세가 두드러져 향후 기여도 확대가 기대된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스마트웨어러블 기기도 주요 수혜 상품으로 꼽힌다. 실제 현지 유력 매체 왕이차이징(網易財經)에 따르면 2015년 중국 마라톤 애호가들의 3대 소비품목은 스마트밴드, 운동화, 스마트워치였다. 이 중 스마트워치와 스마트밴드로 대변되는 웨어러블 기기는 선수 건강상태 체크는 물론이고 운동량 측정 등 다양한 정보를 제공해 마라톤 애호가들의 필수품으로 급부상했다. 중국 유력 매체 21스지징지바오다오(21世紀經濟報道)에 따르면 2016년 중국 스포츠 스마트기기 예상 시장규모는 600억위안대(약 10조4200억원)으로 2년전 대비 6배 가까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유력 매체 21스지징지바오다오는 업계 전문가 인터뷰를 인용 “올해 4월 마라톤을 개최한 광둥성 후이저우(徽州)의 경우 이전까지만해도 관광지로서 뚜렷한 매력이 없었지만 마라톤 개최 이후 홍보효과를 누리며 막대한 여행수요를 창출했다”며 “마라톤이라는 행사가 만들어내는 경제적이익과 파급효과는 수치화하기 힘들 정도로 엄청나다”고 강조했다.

중국 스포츠자문회사 윈잉마라쑹(運營馬拉松)APP 장칭(張慶)CEO도 창장상바오(長江商報)와의 인터뷰를 통해 “향후 마라톤 외에도 경보나 캠프, 암벽타기 등 다양한 스포츠 육상종목이 인기를 얻게 될 것”이라며 “이에 따라 관련장비, 스포츠용품 등 산업이 특수효과를 누릴 것으로 전망된다”고 전했다. 이어 매체는 “중국인의 소비수준이 꾸준히 향상되고 건강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면서 마라톤 등 스포츠 취미활동 열풍은 더욱 뜨거워질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뉴스핌 Newspim] 황세원 기자 (mshwangs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