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뉴스핌 포토] '여교사' 2017년 19금 파격 영화가 온다!

  • 기사입력 : 2016년12월22일 00:00
  • 최종수정 : 2016년12월22일 0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배우 김하늘, 유인영, 이원근(왼쪽부터)이 2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열린 영화 '여교사'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사진=김학선 사진기자>

[뉴스핌=김학선 기자] 21일 오후 서울 성동구 왕십리CGV에서 영화 '여교사'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여교사' 시사회에는 김태용 감독과 배우 김하늘, 유인영, 이원근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여교사'는 계약직 여교사 효주(김하늘)가 정교사 자리로 치고 들어온 이사장 딸 혜영(유인영)과 자신이 눈여겨 보던 남학생 재하(이원근)의 관계를 알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2017년 1월 4일 개봉한다.

▲ 얼떨결에 키순서
 
 
 
 
 
 
 
 
 
 
 
 

 

[뉴스핌 Newspim] 김학선 기자 (yooks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