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중국 > 생생중국뉴스

중국 ‘몸짱경제’, 모바일과 결합해 미래 먹거리 창출

  • 기사입력 : 2016년11월18일 10:27
  • 최종수정 : 2016년11월18일 10: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이동현기자]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중국 피트니스 산업이 급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다. 피트니스 관련 산업이 호기를 맞고 있는 가운데 인터넷과 결합된 다양한 고부가 비즈니스 모델이 등장하고 있다.

2016년 현재 중국의 피트니스 산업 규모는 300억 위안대 이고,  전국의 규모있는 피트니스 클럽에 등록된 회원수는 1500만명에 달한다. 또 대형 피트니스 가맹점 규모는 매년 20%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피트니스산업의 주 수익원은 그동안 피트니스 클럽 회원비 및 개인 트레이닝 요금에 국한됐다. 그러나 모바일 인터넷 시대에 들어서 헬스 트레이닝에 관한 온라인 콘텐츠 수요가 급증하면서 다양한 수익 모델이 생겨나고 있다. 이러한 콘텐츠 수요 증가는 인터넷과 피트니스 산업이 결합된 다양한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내고 있다. 

<표=이동현 기자>

 

◆ ‘인터넷+ 피트니스’

'피트타임(FitTime)'은 모바일 앱으로 출발한 피트니스 콘텐츠 공급업체이다. 이업체는 다양한 운동 강습 동영상, 요가 강습 동영상, 트레이닝 계획을 유저에게 제공해 집에서 스타 트레이너의 지도를 받을 수 있도록 했다.   2014년 앱이 출시된 이후 누적 가입자수가 800만명을 돌파했다.

<사진=바이두(百度)>

온라인 동영상 플랫폼인 유쿠(優酷),아이치이(愛奇藝),텅쉰스핀(騰訊視頻),써우후스핀(搜狐視頻) 을 통해 동영상을 공급하기 시작했고 온라인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인 아리후위(阿裏互娛),러스수위(樂視數娛) 및 유선방송인 둥팡유셴(東方有線)과 콘텐츠 공급 계약을 맺었다.

피트타임의 콘텐츠는 다양한 콘텐츠 채널로 확산되는 파급력을 가지고 있고 독자적인 경쟁력을 가진 IP로서 자리매김 하고 있다. 피트타임의 경쟁력은 스마트 폰 또는 거실에 있는 TV를 통해 유명트레이너의 강습을 받을 수 있다는 점이다. 현재까지 동영상 누적 재생 횟수는  3억회를 돌파했다.

또 피트타임은 오프라인으로 사업을 확장해 피트니스 클럽을 개설 했다. 이를 통해 온라인 강습을 받은 후 오프라인에서도 트레이너와 소통해 강습 효과를 배가시키는 효과를 가져오게 했다. 이런 전략으로 온라인 및 오프라인 융합을 시도해 피트니스 분야 020 서비스 업체로 거듭나고 있다.

 

◆’ 왕훙+ 피트니스’

<사진=바이두(百度)>

천놘양(陳暖央)은 헬스 트레이너출신의 왕훙(網紅)이고 웨이보에 65만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폭주하는 로리타(暴走的萝莉)’는 천놘양이 타오바오(淘寶)와 협력해 만든 브랜드이다.

현재 타오바오에 입점해서 여성 피트니스웨어 및 관련 용품을 전문적으로 판매하고 있고, 전자상거래 업체와 영향력 높은 왕훙이 결합해 성공적인 시너지 효과를 내고 있다. 현재 판매 성수기인 8~10월에 이 브랜드의 월 매출이 약 850만 위안 정도이며 온라인 매장 4개를 추가로 개설할 예정이다.

 

 

 

[뉴스핌 Newspim] 이동현 기자(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