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검색
> NEWS > 마켓

아시아 '물(water)' 펀드 부상…"중국 주목"

성장, 도시화로 지역 물 수요 초과 양상
피크텟 운용 '워터펀드' 지난해 15% 수익

  • 기사입력 : 2016년10월30일 09:00
  • 최종수정 : 2016년10월30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편집자] 이 기사는 10월 28일 오후 3시22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 이홍규 기자] '물(water)'에 투자해 지난해에만 전세계 주가(MSCI 기준) 상승률의 2배에 달하는 수익을 올린 펀드가 있어 관심이다. 경제 성장과 도시화가 빠른 속도로 이뤄지는 아시아권에서 막대한 물 수요가 있을 것이란 전망이 적중한 셈이다.

일각에서는 이런 이유와 함께 기후 변화로 2050년 아시아권에서 수자원위기가 발생할 것이란 경고도 제시한다. 위기를 기회로 삼는 투자자들에게 이목이 쏠릴 수 밖에 없다.

(남색) 피크텟자산운용 워터펀드 (빨간색) MSCI 전세계 주가지수 추이 <자료=모닝스타>

지난 26일 자 월가 금융전문매체 배런스(Barron's)는 390억달러 규모의 '워터 펀드'를 운용해 지난해 15%의 수익을 올린 피크텟자산운용의 아노드 비숍 매니저를 소개했다.

2000년부터 워터펀드(The Pictet Water Fund)를 운용한 그는 상수도(Water supply) 공급·관리와 같은 전통 유틸리티 분야와 물펌프나 계량기 사업을 다루는 기술 분야, 정화 사업을 담당하는 환경 분야, 3가지로 포트폴리오를 구성했다.

그가 물 시장에 관심을 갖게 된 것은 아시아권에서 물에 대한 수요와 공급의 격차가 커지고 있는 것을 발견했기 때문이다. 도시화, 경제 개발, 산업의 디지털화로 물에 대한 수요는 높았고, 이런 흐름은 중국에서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비숍 매니저는 "2년 전만 해도 중국 전체 인구의 50% 이상이 도시에 거주하고 있었다"며 이에 따라 "(지금도) 중국 대도시에는 기존 자원으로 버티기 힘들 정도로 물에 대한 막대한 수요가 있다"고 말했다.

전세계 물시장 매년 4~6% 성장 전망…"중국 정수 산업 주목"

비숍 매니저에 따르면 전 세계적 물시장은 매년 4~6% 성장할 전망이다. 6000억달러에 달하는 시장 규모가 앞으로 1조달러에 이를 것이란 예측이다. 이 같은 수치는 일반 유틸리티, 포장생수(packaged water), 산업용수 장비 산업에서 발생하는 매출액을 포함해 산출한 것이다.

그는 향후 물 투자가 유망한 지역으로 중국을 꼽았다. 정부가 친환경 정책의 일환으로 정수(clean water) 사업에 초점을 맞추고 있는만큼 이곳에서 투자 기회가 열릴 것이란 분석이다. 중국은 전 세계인구의 20%를 차지하지만 담수(fresh water) 비율은 7%에 불과하다.

특히 폐수 처리 플랜트 사업에 관심을 가지라고 비숍 매니저는 조언했다. 특히 각각 폐수와 폐기물 처리 사업에서 위치를 굳힌 베이징엔터프라이즈워터와 차이나에버브라이트를 눈 여겨볼 만하다고 조언했다. 이들은 담수 공장과 폐기물 소각장 운영을 위해 시 정부와 장기 계약을 맺은 상태다.

이외에도 수자원 기술기업 자일럼(Xylem)과 정수기업 펜테어(Pentair), 수자원 공급업체로 쓰레기 환경사업을 병행하는 프랑스의 베올라환경(Veolia Environnement), 수에즈환경(Suez Environnement) 등을 자신의 포트폴리오 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사업 특성상 공공성의 색채가 짙은만큼 주식 시장에서 물과 관련한 대표 기업을 찾아보기 힘들다고 전했다. 민간 기업들은 규모가 작고 이들 대부분은 특정 시장을 공략한다. 한 기업이 해당 분야에서 15~20%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하는 경우는 없기 때문에 투자시 여러 기업들을 살펴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뉴스핌 Newspim] 이홍규 기자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 뉴스핌 & Newspim.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