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그래픽경제

중국 모바일인터넷족 근 8억명, 16% 삼성휴대폰사용 2위

  • 기사입력 : 2016년05월19일 10:44
  • 최종수정 : 2016년05월19일 10:4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승환 기자] 삼성이 애플 다음으로 중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중인 휴대폰(스마트폰) 브랜드인 것으로 나타났다. 2015년 기준 중국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는 7억 8000만명이며 이들중 애플과 삼성 휴대폰 사용자가 나란히 1,2위를 차지했다.   

중국 인터넷 협회와 국가 인터넷 응급센터가 최근 공동으로 발표한 ‘중국 모바일 인터넷 발전 현황 및 안전 보고서’에 따르면, 중국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 7억8000만명중 15.78%가 삼성 휴대폰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휴대폰은 애플(16.7%)로 나타났으며 중국 로컬 브랜드 샤오미(15.56%)가 삼성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또 모바일인터넷족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브랜드 상위 10개사중에 중국 기업이 6개 자리를 자지했다.

 

<자료=중국 인터넷 협회·국가 인터넷 응급 센터>

이번 통계는 중국 내 실제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들을 대상으로 작성됐다. 보고서에 나타난 2015년 중국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수 7억8000만명은 중국 전체인구의 56.9% 에 해당하는 규모다.

2015년 모바일인터넷족들이 많이 이용한 상위 3대 서비스는 SNS와 검색, 전자상거래였다. 가장 많이 접속한 인터넷 사이트는 텐센트의 SNS 서비스 QQ(qq.com)로 나타났다. 이 사이트의 방문률은 30.34%에 육박했다.

이용빈도가 가장 높은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APP)에도 역시 텐센트의 모바일 메신저 웨이신이 꼽혔다. 지난해 웨이신의 이용자 수는 약 3억600만명으로 집계됐다. QQ와 바이두맵이 각각 3억500만명, 1억9400만명으로 그 뒤를 이었다.

한편 중국에서 현재 사용되고 있는 스마트폰 단말기는 총 11억3000만대며 90%이상이 안드로이드와 iOS 운영체계였다. 이중 78.9%의 단말기는 운영체제로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탑재했고,  iOS체계로 운영되는 애플 스마트폰 비중은 13.08%로 나타났다.

 

 [뉴스핌 Newspim] 이승환 기자 (lsh8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