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중국 바이두를 곤경에 빠뜨린 의료사고 '푸톈계' 베일 드러나

민영병원 80% 장악한 복건성 기반 '의료마피아'

  • 기사입력 : 2016년05월03일 12:00
  • 최종수정 : 2016년05월03일 15: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이지연 기자]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 바이두(百度) 검색추천 병원에서 거액의 희귀암 치료를 받던 대학생이 엉터리 치료법으로 숨진 이른바 ‘웨이쩌시(魏則西) 사망사건’이 큰 사회적 이슈로 떠오르며 바이두 검색추천 병원의 정체에 대해서도 이목이 쏠리고 있다.

시안전자과기대학 재학생 웨이쩌시(21)는 2년 전 악성연부조직종양인 활막육종 말기 판정을 받고 바이두 검색추천 상단에 뜬 무경북경총대제2병원(武警北京總隊第二醫院)을 찾아 미국 스탠포드에서 들여왔다던 ‘생물면역요법’ 치료를 받았다. 빚까지 내 치료비 20만위안(약 3500만원)을 충당했지만 병원 관계자가 말한 80~90%의 치료율은 거짓으로 드러났고, 결국 적절한 치료시기를 놓친 웨이쩌시는 끝내 사망하고 말았다.

웨이쩌시 부친은 “바이두가 그렇게 병원 홍보를 하고, 병원에서도 치료법 홍보를 해대는데 어떻게 안 믿을 수가 있겠느냐?”며 분통을 터뜨렸다. 웨이쩌시가 받은 생물면역요법은 미국에서 효과가 적은 관계로 임상시험 단계에서 통과되지 못 했지만 중국에서는 최신 치료법으로 둔갑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어처구니 없는 사건으로 중국 전역이 들썩이고 있으며 바이두 검색광고 및 해당 병원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에 따라 해당 병원의 배후에 ‘푸톈(莆田)계’가 자리잡고 있음이 드러났으며, 중국 SNS에는 푸톈계 병원 리스트가 널리 퍼지고 있는 상황이다.

포털사이트 바이두와 민영병원 큰손 푸톈계 <사진=중국 매일경제신문>

중국 경제매체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바이두가 광고비를 받고 검색결과 상단에 올리는 병원 대다수가 중국 민영병원 업계를 주무르는 푸톈인이 투자·설립한 병원으로 드러났다. 또 다른 경제매체 ‘중국기업가’ 보도에 따르면 중국 민영병원 1만1000개 가운데 푸톈계 병원이 8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푸톈은 푸젠성에 위치한 도시이며, ‘푸톈계’란 푸톈 사람이 관할하는 모든 의료기관을 가리킨다. 90년대 말 공립병원에 대한 국가 지원이 줄어들자 돈이 되지 않는 진료과목은 외주를 맡기면서 푸톈계가 이를 담당해 성장하기 시작했다.

2000년 즈음 이러한 외주 운영이 금지되자 푸톈계는 그 동안 축적한 대량의 자금으로 병원을 통째로 인수하기 시작했으며, 전국 각지에 민영병원을 설립해 현재의 거대한 민영병원 생태계를 구축했다.

푸톈계 병원은 설립 초기부터 광고를 통해 몸집을 불렸다. 이윤의 80% 가량을 모두 광고에 쏟아 부었으며, 지역신문, TV, 라디오 광고부터 시작해 현재는 바이두와 같은 인터넷 광고까지 섭렵하고 있다.

모건스탠리 보고서에 따르면, 바이두의 2014년 매출액에서 의료 광고비가 차지하는 비율은 15~25%에 달한다. 이중 푸톈계 병원 광고는 30~50%를 차지, 바이두 매출의 5~12%를 담당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량젠융(梁建勇) 전 푸톈시 시위원회 서기에 따르면, 바이두의 2013년 광고수입은 260억위안으로, 이중 푸톈계 병원이 바이두에 지출한 광고비만 120억위안에 달한다. 아울러 바이두의 2015년 1~3분기 매출이 476억위안임을 감안할 때 한해 매출은 600억위안 정도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이를 토대로 계산해보면 작년 바이두 매출액 가운데 푸톈계 병원의 기여도는 무려 20%에 달한다.

한편 웨이쩌시 사건이 발생한 병원의 회사 등록명은 캉신병원투자관리유한공사(康信醫院投資管理有限公司, 이하 ‘캉신’)이며, 이 병원의 생물진료센터 기술 파트너는 상하이커라이쉰생물기술유한공사(上海柯萊遜生物技術有限公司, 이하 ‘커라이쉰’)다.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커라이쉰 홈페이지에는 스탠포드 대학 의학센터와 협력 파트너를 체결했다고 나와있지만, 스탠포드 측에서는 커라이쉰을 전혀 모르고 있었다.

또한 캉신과 커라이쉰의 관계가 매우 밀접한데, 캉신의 법인 대표는 천신시(陳新喜), 커라이쉰의 회장은 천신셴(陳新賢)으로 조사됐다. 푸톈계 관계자에 따르면 두 사람은 형제이며, 푸톈계 의료기업의 큰손으로 꼽힌다.

천신셴 회장이 주주로 참여한 곳으로는 청두성베이치과병원유한공사(成都聖貝牙科醫院有限公司), 궈커건강생물과기유한공사(國科健康生物科技有限公司), 청두성베이의료투자관리유한공사(成都聖貝醫療投資管理有限公司), 상하이캉신의료기기유한공사(上海康新醫療器械有限公司), 상하이성베이구강진료부유한공사(上海聖貝口腔門診部有限公司), 베이징푸징병원(北京普京醫院) 등 여러 곳에 달했으며, 마찬가지로 천신시 또한 여러 의료기관의 주주 혹은 법인으로 올라있었다.

한편 지난 2일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은 국가공상총국, 국가위생계획생육위원회와 함께 조사팀을 꾸려 바이두 본사 내부수사에 착수, 조만간 조사 및 처리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다.

엉터리 치료를 감행한 무경북경총대제2병원 생물진료센터는 현재 휴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뉴스핌 Newspim] 이지연 기자 (del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