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결혼계약' 이서진, 김유리 "나한테 아무 미련없냐" 물음에 묵묵부답…숨었다 들킨 유이 소개 "결혼할 사이다"

  • 기사입력 : 2016년03월19일 22:24
  • 최종수정 : 2016년03월19일 22: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결혼계약' 이서진 유이 김유리, 묘한 삼각관계? <사진=MBC 결혼계약>

'결혼계약' 이서진, 김유리 "나한테 아무 미련없냐" 물음에 묵묵부답…숨었다 들킨 유이 소개 "결혼할 사이다"

[뉴스핌=양진영 기자] '결혼계약' 이서진이 유이와 병원 인터뷰 얘기를 하던 중 집으로 찾아온 김유리를 보고 당황했다. 다시 시작하자는 김유리에게 이서진은 유이를 결혼할 상대라고 소개했다.

19일 방송된 MBC 주말드라마 '결혼계약'에서 한지훈(이서진)의 말을 떠올리던 서나윤(김유리)가 생각에 잠겼다.

혜수(유이)는 자고 있는 은성을 확인한 뒤 지훈이 언제 들어오는지 보려 밖으로 나왔다. 지훈은 또 걸려온 아버지의 전화에 짜증이 났다.

혜수는 "아이 재워놓고 와서 길게 얘기하긴 그렇다. 병원에서 문자왔다. 일정을 좀 미뤄달라. 어떻게든 설득해보겠다"고 했고 지훈은 그를 못미더워했다.

"수술이랑 어머니 살리는 게 더 중요하잖냐"고 하는 혜수에게 지훈은 "돈 뱉어내라고 할까봐 그러냐"면서 비뚤게 굴었다.

그때 집으로 나윤이 찾아왔고 "밖으로 나가자"는 지훈을 밀고 집으로 들어왔다. 나윤은 "나 이제 그만 밀어내. 지훈씨 형수될 여자 아냐. 형하고 헤어질거야"라고 말했다.

나윤은 "하나만 확인하고 갈게. 나한테 아무 미련 없냐. 거봐 대답 못하잖아"라면서 지훈에게 안겼다. 그리고 "우리 다시 시작할 수 없는 거야?"라고 물었다. 지훈은 나윤을 떼어냈고 나윤은 "뭐가 그렇게 두렵냐. 무슨 자격지심이 그렇게 많냐"면서 소리쳤다.

"내 발로 가겠다"고 말한 나윤에 눈에 숨어있던 혜수의 모습이 거울에 비쳐 보였다. "우리 구면이죠"라고 말하며 경계하는 나윤 앞에서 혜수는 말을 더듬었고 지훈은 "맞아. 내 여자친구다. 결혼 약속했다"고 말했다.

나윤을 붙잡으려는 혜수를 지훈은 말렸고 혜수는 "이대로 보내면 나중에 후회한다. 참견해야겠다. 전에 사귀던 분 못잊고 있는 거 다 안다. 그니까 가서 붙잡으라"고 했다.

 

 

[뉴스핌 Newspim] 양진영 기자 (jyya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