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산업

[중국경제리더] 물류천하 제패한 택배기사출신 왕웨이 순펑창업자

신비주의 신실한 불교신자, 한국 영업점도 확장 일로

  • 기사입력 : 2016년03월02일 09:22
  • 최종수정 : 2016년03월02일 09: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02월 26일 오후 3시39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뉴스핌=강소영 기자] 중국 최대 민간 택배회사 순펑(順豊)의 A주 상장 결정이 연일 화제가 되면서 순펑의 창업자이자 CEO인 왕웨이(王衛)의 성공 스토리가 다시금 조명을 받고 있다.

왕웨이는 고졸 학력 출신의 전형적인 자수성가형 기업인이지만 다른 기업인과 달리 상당히 독특한 인물로 평가 받는다. '신비주의 기업인', '마윈이 존경하는 인물' 등의 별명은 그의 독특한 성향과 배경에서 비롯됐다.

순펑 창업자 왕웨이

 고졸 출신 가난한 오토바이 배달원에서 중국 최대 물류사 대표로 

1971년 상하이에서 출생한 왕웨이는 7세때 부모와 함께 홍콩으로 건너왔다. 고등학교 졸업 후 직업 없이 친구와 지인의 부탁으로 오토바이를 타고 홍콩과 광둥 지역을 오가며 소포를 무료로 운반해주는 일을 했다.

1990년대 초 덩샤오핑(鄧小平)의 남순강화 후 약 8만개의 홍콩 제조공장이 중국 본토로 이주했는데, 그 중 대다수가 광둥 지역에 자리를 잡았다. 인터넷이 발달하지 않았던 당시 홍콩 본사와 광둥 공장은 서류와 소포의 우편배달을 통해 업무를 봤다. 그러나 서로 다른 관세지역에 속한 탓에 우편을 통한 서신과 소포 전달은 수일이 소요되곤 했다. 

이런 상황에서 왕웨이의 '출현'은 두 지역에서 사업을 하는 기업인에게 매우 중요한 존재가 됐다. 점점 더 많은 사람들이 왕웨이에게 소포 운반을 부탁했고, 감사의 표시로 돈을 지불하는 이도 생겨났다. 왕웨이는 이 과정에서 '순펑' 설립의 아이디어를 얻게 됐다.

22살이던 1993년 왕웨이는 광둥 순더(順德)에 순펑을 설립했고, 이후 회사는 초고속 성장세를 이어왔다. 창립 시기 6명에 불과했던 직원은 2010년 8만 명으로 늘어났고, 매출액은 120억위안을 넘어섰다. 회사 규모는 연간 50% 속도로 커져나갔고, 수익률은 30%에 달했다.

현재 순펑의 사업 규모와 시장 점유율은 중국 물류시장에서 중국우정그룹(EMS) 다음이다. 민간 물류 기업으로는 업계 1위다. 중국 전역에 35개 직속 자회사와 2500여개의 대리점을 운영하고 있다. 해외사업도 확장하고 있어 홍콩, 마카오, 대만, 싱가포르와 한국에도 영업점을 설립했다.

독실한 불교신자. 기업 최대 자산은 '직원'  신념

전자상거래 시장 확대에 따른 물류 산업의 중요성이 부각되면서 시장의 스포트라이트가 순펑에 집중됐다. 왕웨이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지만 그는 매체와의 접촉을 극도로 꺼려왔다. 그를 직접 취재한 기자는 극소수다. 

중국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왕웨이는 순펑 설립 후 18년 동안은 한 번도 인터뷰에 응한 적이 없다. 한 매체의 기자가 우정부 고위 공무원을 통해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왕웨이는 이 역시 거절했다고 전해진다. 심지어 순펑그룹 사내 잡지 조차 창간 후 7년 동안 자사 대표의 인터뷰 기사를 실지 못했을 정도다.

파파라치로 유명한 홍콩의 주간지 '이저우칸(壹週刊)'은 왕웨이를 취재하기 위해 기자가 순펑홍콩 대리점에 위장 취업, 300여개의 소포를 배달한 웃지못할 사건도 발생했다. 결국 이저우칸의 파파라치가 왕웨이의 사진을 몰래 찍는데 성공했지만 결국 인터넷에서 사진을 내리게됐다.

왕웨이의 독특한 점은 이뿐만이 아니다. 그는 사업 확장을 위해 흔한 광고 한 번 한적이 없고, 외부 자금 유치 또한 극도로 경계해왔다.

순펑의 상장이 시장의 이목을 끈데는 그간 외부 자금 영입에 부정적이었던 성향도 한 몫했다. 

중국 물류시장의 시장 잠재력과 순펑의 가치를 인식한 중국 국내외 투자자들이 줄이어 왕웨이를 찾아 투자를 논의했지만 번번히 거절당했다.

2004년 국제 물류 기업 페덱스는 50억위안에 순펑 인수안을 제시했지만 왕웨이는 단칼에 거절했다. 당시 순펑의 매출은 13억위안에 불과했다. 페덱스의 '돈다발'을 물리친 왕웨이는 "몇년만 두고봐라. 순펑의 가치는 50억위안을 넘어설 것"이라고 호언장담했다는 후일담이 전해진다.

그 후로도 수 만은 벤처캐피탈 등이 왕웨이에게 투자 제안을 했지만 성사되지 않았다.

수 년 전 알리바바의 마윈(馬雲) 역시 그를 만나기 위해 수차례 접촉을 시도했지만 실패했다.

극도로 외부 자금 유치를 꺼리는 탓에 회사가 위기를 맞은 적도 있다. 2008년 금융위기의 영향으로 수많은 택배회사가 문을 닫았다. 당시 순펑의 직원들은 회사의 부도를 걱정하며 불안한 날을 보내기도 했다.

그러한 상황에서도 왕웨이는 직원들에게 "전장에서 싸워서 죽더라도 노예가 되진 않겠다"며 "순펑이 망하더라도 시장은 기억할 것이다. 순펑이라는 훌륭한 민간 기업이 있었음을. 돈보다 숭고한 존엄의 가치를 지키자. 죽더라고 가치있게 죽자"고 외쳤다.

왕웨이는 그간 상장에도 매우 부정적이었다. 그는 "순펑도 자금이 부족하지만, 돈을 위해서 상장하지는 않을 것이다. 상장 후 기업은 돈을 버는 기계로 전락한다"고 밝혔다.

인간 존엄의 가치를 중시하는 왕웨이의 철학은 직원을 대하는 태도에서도 잘 드러난다. 직원을 존중하는 왕웨이의 품성은 경쟁 업계도 인정할 정도다.

직원의 가치를 최우선으로 하는 왕웨이의 철학으로 순펑의 택배 배달원들의 월급은 동종 업계보다 훨씬 높은 수준이다. 

왕웨이가 영리 추구를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다른 기업인과 달리 자기만의 철학을 견지할 수 있는 것은 신실한 신앙과도 관련이 있다.

그는 매우 독실한 불교신자로 알려져있다. 그의 사무실에는 놓여진 불상이 8개에 달한다. 

고등학교 졸업 후 가난한 백수였던 왕웨이가 사업 성공 초기 '졸부' 생활에서 빨리 벗어날 수 있었던 것도 불교 덕분이었다.

가난한 청년 시절 돈없는 서러움과 사회의 멸시를 경험했던 왕웨이는 순펑 설립으로 벼락부자가 된 후 여느 졸부처럼 돈을 흥청망청 쓰며 방탕한 생활을 보내기도 했다.

왕웨이는 훗날 "방탕한 생활 속에서도 마음은 항상 공허했다. 나의 그릇된 생활을 야단치는 아내의 충고와 불교의 가르침 덕분으로 나는 금방 정신을 차릴 수 있었다"라고 고백했다.

세계적 물류기업 도약 야심, A주 상장 용단 

순펑의 화물전용기. 

외부의 경영 간섭을 극도로 경계하는 왕웨이도 치열한 경쟁속에서 순펑을 세계적 물류기업으로 키우기 위해서 결국 한 발 양보하게 된다.

순펑을 중국의 'UPS' 혹은 'FedEX'로 발전시키기 위해 자금 유치를 결단한 것.

2013년 8월 20일 초상국(招商局)·중신캐피탈(中信資本)·위안허홀딩스(元禾控股) 등의 투자를 받아들였고, 지분 25%를 80억 위안에 매각했다.

왕웨이는 순펑의 성장을 위해 더 큰 결심을 하게 이른다. 그간 수없이 부인했던 증시 상장을 받아들이게 된 것이다.

이를 위해 2015년 11월 모건스탠리 아태지역 투자은행 부주석인 총륭(Chong Leong)을 그룹 부총재로 영입해 자금운영을 담당케 했다.

해외 시장 진출과 항공 운수 전략 강화로 막대한 자금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2015년 7월 기준, 순펑의 직원은 34만명, 운송차량은 1만600대에 달한다. 해외 영업점도 1만2000여개에 달한다. 보유 항공기는 최근 27대로 중국 택배사 중 가장 큰 항공 운수 시스템을 갖췄다.

[뉴스핌 Newspim] 강소영 기자 (js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