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새누리 "북한 도발 수위 고조…테러방지법 처리" 촉구

"테러방지법은 충분조건이 아닌 최소한의 필요조건"

  • 기사입력 : 2016년02월21일 11:50
  • 최종수정 : 2016년02월21일 19:3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나래 기자] 새누리당은 21일 "북한의 도발 위험 수위가 점점 높아지고 있다. 다양한 형태의 테러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테러방지법 제정 협조를 촉구했다.

이장우 새누리당 대변인 <사진=뉴시스>

이장우 새누리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현안관련 서면브리핑을 내고 "국민 안전과 국가 안위를 위해 테러방지법안 법제화에 협조하는, 보다 상식적이고 이성적인 야당의 판단을 기대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변인은 "어제 북한이 백령도 부근 해상에 해안포를 발사했고 북한 외교관 출신인 고영환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부원장에 대한 암살 지령이 내려졌다는 보도도 있었다"며 "하지만 지금 우리는 '눈 뜨고 코 베어질'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은 국정원으로부터 국민의 인권을 보호해야한다고 한다. 그러나 국민의 인권과 생명을 위협하는 집단은 국정원이 아니라 바로 북한"이라며 "북한의 범죄행위에 입을 다물면서 국가 정보기관을 사찰‧범죄 의혹집단으로 몰아붙이고 있는 게 지금의 야당"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예측할 수 없는 도발에는 대비가 최선이다. 지금도 북한은 시시탐탐 도발의 기회를 엿보고 있다. 더 이상의 시간 끌기는 없어야 한다. 테러방지법은 충분조건이 아니라 최소한의 필요조건"이라며 테러방지법의 조속한 국회 처리를 촉구했다.  

[뉴스핌 Newspim] 김나래 기자 (ticktock032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