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중국증시 서킷브레이커 잠정 중단, 시장영향은(종합)

3대 거래소, 시장 안정 위해 8일부터 서킷브레이커 중단 발표

  • 기사입력 : 2016년01월08일 07:59
  • 최종수정 : 2016년01월08일 09: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백진규 기자] 7일 밤 11시, 중국 상하이증권거래소는 기관 웨이신(微信) 공식 계정을 통해 8일부터 서킷브레이커 제도를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했다. 뒤이어 선전증권거래소와 중국금융선물거래소(中国金融期货交易所)도 같은 내용을 자체 웨이신 계정에 올렸다.

3대 거래소는 ‘서킷브레이커제도 잠정중단에 관한 통지’에서 “시장의 안정적 흐름을 위해 중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의 비준을 얻어 1월 8일부터 서킷브레이커 제도를 잠시 중단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서킷브레이커 제도는 중국증시에서 도입 4일만에 막을 내리게 됐다.

증국증권감독관리위원회 <사진=바이두(百度)>

덩거(鄧舸) 중국증감회 대변인은 “서킷브레이커 제도가 증시폭락의 결정적 원인은 아니지만, 4일과 7일 두차례의 조기폐장으로 서킷브레이커를 통해 기대했던 시장보호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면서, “일부 투자자들은 서킷브레이커 발동 직전에 주식을 매각해 오히려 주가하락을 촉발했다”고 밝혀 사실상 제도의 실패를 인정했다.

실제로 서킷브레이커 제도는 투자자들의 불안심리를 가중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서킷 브레이커가 1차로 발동된 동안 시장이 추가로 하락할 것이라는 공포때문에 거래가 재개되자 마자 투자자들이 투매에 나선 것. 지난 7일 1차 서킷브레이커에 이은 거래재개 후, 두번째 서킷브레이커 발동까지 걸린 시간은 단 1~2분에 불과했다.

이 때문에 다수의 중국 기관과 투자자들은 조기폐장 사태가 계속되기 전에 서킷브레이커 변동폭을 완화해야 한다고 주장했었다.

중국 당국은 2016년 1월1일자(시행은 첫 개장일인 1월 4일)로 서킷브레이커 제도를 처음 도입했다. CSI300지수가 ±5% 변동할 경우 상하이, 선전증권거래소가 15분간 거래 중단되며, 거래 재개 후 CSI300지수가 ±7%까지 변동할 경우 바로 증시 거래중단에 들어가게 된다.

중국 평안증권(平安證券)은 5%, 7% 하락에 가까워질 때 투자자들이 과민반응을 보였다고 진단하면서, 종목에 따라 연일 하한가를 기록한 경우 오히려 2~3일 후 투자하면 20~40%까지도 반사 수익을 거둘 수 있다고 진단했다. 이 제도가 본래의 도입 취지와는 달리 중국시장에서는 오히려 투기적으로 악용될 소지가 높다는 진단이다. 

신만굉원증권(申萬宏源證券)도 7%의 제한폭은 증시안정에 아무런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밝히면서 전체 중국증시의 추가 하락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인민일보는 7일밤  서킷브레이커 제도 시행의 잠정 중단조치가 나온 직후 8일 새벽  웨이신을 통해 서킷브레이커 제도는 원래 도입 목적을 상실했다면서 이론과 실제의 괴리감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 중국 증시전문가는 최근 몇달간 공매도 세력이 늘어났다며 제도 시행을 중단한다고 해서 당장 시장 추세에 큰 변화가 오기는 힘들것이라고 분석했다. 또한 추가 공매도와 함께 당분간 혼조세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중국증시의 많은 애널리스트들은 1월 말까지 시장이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며 하락세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뉴스핌 Newspim] 백진규 기자 (bjgchi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