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대중문화일반

'스타킹' 여자친구 예린 대신 투입된 남자멤버?…아이들과 소통 위해 춤추는 선생님

  • 기사입력 : 2015년12월22일 21:39
  • 최종수정 : 2015년12월22일 21: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스타킹'에 등장한 교사 주신석 씨 <사진=SBS '스타킹' 캡처>

[뉴스핌=대중문화부] 걸그룹 여자친구가 '스타킹'을 통해 멤버교체(?)를 단행했다.

여자친구는 22일 오후 방송한 SBS '스타킹'에 출연해 히트곡을 들려줬다.

이날 '스타킹'에서 눈에 띈 것은 여자친구 멤버 예린 대신 투입된 주신석 씨였다. 일명 온동네 여자친구인 주신석 씨는 긴 가발에 머리핀까지 꽂고 등장해 스튜디오를 뒤집어놨다.

주신석 씨는 '스타킹' 무대에서 여자친구 기존 멤버들과 위화감이 없는 안무를 소화했다. 다만 부담스러운(?) 비주얼 탓에 유독 눈에 들어와 웃음을 선사했다.

'스타킹'에서 열띤 무대를 선보인 주신석 씨는 현직 교사로 요란한 가발만 벗으면 멀쩡한 훈남으로 돌아와 눈길을 끌었다.

주신석 씨는 "8년 전 첫 담임을 맡았을 때부터 아이들과 소통하려 애썼다"며 "어렸을 때 꿈도 래퍼였고, 어린 친구들과 어울리기 위해 노래와 댄스에 도전했다"고 말했다.

 

[뉴스핌 Newspim] 대중문화부 (newmedi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