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런닝맨’ 김종국, 홍진영 애교 부담…돈까스 썰어준데도 “괜찮아”

  • 기사입력 : 2015년09월27일 18:29
  • 최종수정 : 2015년09월27일 18: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런닝맨’ 김종국, 홍진영 애교 부담…돈까스 썰어준데도 “괜찮아” <사진=‘런닝맨’ 방송 캡처>
‘런닝맨’ 김종국, 홍진영 애교 부담…돈까스 썰어준데도 “괜찮아”

[뉴스핌=대중문화부] ‘런닝맨’ 김종국이 홍진영의 과도한 애교를 부담스러워했다.

27일 방송된 추석특집 SBS '일요일이 좋다 - 런닝맨'(이하 런닝맨)에서 김종국, 홍진영, 은혁은 한팀이 돼 미션을 수행했다.

이날 여주휴게소에 들른 김종국 홍진영 은혁은 돈까스를 시켜 먹었다.

홍진영은 돈까스를 받자마자 김종국에게 “내가 썰어준다고 했으니까 썰어줄게”라며 칼을 들고 나섰다. 하지만 김종국은 홍진영의 애교가 부담스러운 듯 자리에서 일어나 뒷걸음질까지 치며 “괜찮다”고 했다.

결국 김종국은 홍진영이 썰어준 돈까스를 한 입 얻어먹은 뒤에 자리에 앉을 수 있었다.
 
한편 이날 '런닝맨'에는 배우 임주환과 가수 은혁, 홍진영이 출연해 명절맞이 휴게소 투어 레이스를 펼쳤다.

[뉴스핌 Newspim] 대중문화부(newmedi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