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좀처럼 못 뜨는 '어셈블리', 시청자도 모르는 수목드라마 시청률 꼴찌 이유는?

  • 기사입력 : 2015년07월30일 21:15
  • 최종수정 : 2015년07월30일 18:2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극 초반 긴장감에 일조했던 정재영의 연기 <사진=KBS 2TV 수목드라마 '어셈블리' 캡처>
좀처럼 못 뜨는 '어셈블리', 시청자도 모르는 수목드라마 시청률 꼴찌 이유는?

[뉴스핌=대중문화부] 박영규와 장현성 등 등장인물들의 카리스마 대결로 초반 눈길을 모은 ‘어셈블리’가 바닥권 시청률을 찍으며 고전하고 있다.

KBS 대하사극 ‘정도전’의 정현민 작가가 참여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수목드라마 ‘어셈블리’는 29일 5회가 시청률 4.4%(TNMS 제공)를 찍으며 MBC ‘밤을 걷는 선비’와 SBS ‘가면’에 크게 밀렸다.

‘어셈블리’는 방송 초반 탄탄한 긴장감을 선보이며 단숨에 주목을 받았다. 정현민 작가의 이름값도 기대치를 높였다. 배우들의 면면도 화려했다. 영화판에서 돌아온 정재영이 주연을 맡았고 송윤아와 장현성, 박영규, 김서형, 성지루, 손병호 등 안정적인 캐스팅이 뒷받침됐다.

하지만 ‘어셈블리’는 방송 5회까지 줄곧 4~5% 안팎의 시청률을 기록하며 꼴찌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작가도 되고 배우들 연기도 되는데 시청률은 바닥인 이유를 놓고 팬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단은 초반 급박하던 전개가 어느새 늘어지기 시작한 점이 주요 원인으로 꼽힌다. 시청자 게시판에는 “배우의 인지도가 낮다” “특정 인물 때문에 못 보겠다”는 의견도 가끔 올라온다. 무엇보다 정치에 관심이 없어서라는 분석이 뼈아프다. 실제로 ‘어셈블리’ 제작진은 좀처럼 올라가지 않는 시청률은 어느 정도 각오한 부분이라고 털어놨다.

볼멘소리보다 칭찬이 훨씬 많은 수목드라마 ‘어셈블리’가 SBS ‘가면’의 종영을 틈타 반등의 기회를 잡을 수 있을지 여부는 30일 6회에서 어느 정도 판가름날 전망이다.

[뉴스핌 Newspim] 대중문화부 (newmedi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