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마켓

젬백스, 'GV1001' 항바이러스 치료 효과 특허 출원

  • 기사입력 : 2015년07월07일 13:48
  • 최종수정 : 1970년01월01일 09: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뉴스핌=김양섭 기자]바이오 생명공학 기업인 젬백스앤카엘의 ‘GV1001’이 C 형 간염 바이러스(HCV, Hepatitis C Virus) 등과 같은 항바이러스 치료효과로 국내특허를 출원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서울대학교 연구진과의 항바이러스 활성 효능에 대한 공동 연구 결과로 도출됐다.

C형 간염 바이러스(HCV)는 RNA 바이러스의 일종으로 초기 감염 시 증상이 없고, 약 55~85%의 환자는 만성 간염으로 진행된다. 이 중 약 5-10%의 환자는 간경변증으로 진행되며 종국에는 간암으로까지 진행 될 수 있다. 국내 만성 간염, 간경변증, 원발성 간암 환자의 약 10~15%가 C형 간염에 의한 것으로 추정이 된다. C형 감염에 의한 보균자는 미국, 유럽, 일본 등 선진국을 포함한 전세계적으로 약 1억 8천명이 분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현재 주로 쓰이는 C형 간염 치료제가 있으나 우리나라나 선진국에 많은 특정 C형 간염 바이러스타입(genotype 1 HCV)의 경우에그 중 약 50%환자는 치료가 되지 않고, 여러 부작용 등이 많다.또한 우리나라의 경우 간암에 의한 사망률이 인구 10만 명당 30명 정도로 외국에 비해 높은데 그 이유는 간암의 원인인자인 B형 간염바이러스 및 C형 간염바이러스의 보균율이 높기 때문이며 이러한 간염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간암 발생 위험도가 200배 정도로 높아진다.따라서 효과가 크면서 부작용이 적은 새로운 치료제 개발이 절실히 요구된다.

젬백스 관계자는 “현재 서울대 연구진과 항바이러스에 대한 연구뿐만 아니라 인간면역결핍 바이러스 (HIV)에 대한 연구도 수행 중이다.”라고 밝혔으며,“최근 해외에서 유입된중동호흡기증후군(MERS,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으로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사회적 불안감이 가중된 만큼 향후 연구 결과를 통하여 항바이러스 뿐만 아니라 바이러스 관련 질병의 예방 및 치료방법 또한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뉴스핌 Newspim] 김양섭 기자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 구글플러스구글플러스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