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국민의힘, '100% 시민여론조사' 딜레마...서울 당원들도 불만

'역선택 우려'라지만...이면엔 당원 소외감
서울 당협위원장들, 공관위에 우려 전해
공관위 "우려 이해하지만 이미 정한 것"

  • 기사입력 : 2021년02월25일 06: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25일 06: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4·7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 선출을 앞두고 국민의힘이 여론조사 반영 비율 관련해 당원들의 불만에 고심이 커지고 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결선에서 100% 일반 국민 여론조사로 후보를 선출키로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당원들 사이에 "지지 정당을 묻지 않고 여론조사를 진행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자들이 의도적으로 경쟁력이 약한 후보가 뽑히도록 하는 역선택을 할 것"이라는 주장이 나온다.

그러나 '역선택'은 표면적인 이유고 내면에는 "당비를 내며 당을 지켜온 당원들을 너무 소홀히 하는 것이 아니냐"는 불만이 자리하고 있다. 공관위는 당원들의 고충을 이해하면서도 이미 정한 규칙이라는 입장이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지난 23일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국민의힘 서울시장 예비후보 3차 맞수토론이 열린 가운데 후보자들이 시작에 앞서 포토타임을 갖고 있다. 왼쪽부터 오신환, 나경원, 오세훈, 조은희 예비후보. 2021.02.23 photo@newspim.com

서울 한 중진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여론조사 전문가들은 민주당 지지자들까지 포함해 여론조사를 해도 큰 차이가 없다고 얘기를 한다"라며 "그러나 우리 지지자들 입장에서는 민주당 지지자들이 여론조사를 했을 경우 이길 수 있는 후보를 선출할 것인가에 대해 의구심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국민의힘 지지자들이 여론조사 결과를 어떻게 믿을 수 있겠느냐고 한다"며 "(민주당 지지자들을) 걸러내는 것이 맞지 않나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서울시당위원장을 맡고 있는 박성중 의원은 역선택을 방지하기 위한 대안이 꼭 필요하다는 입장을 지도부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기자와의 통화에서 "서울시 당협위원장들과 함께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어달라고 지도부에 부탁했다"라며 "일반 여론조사에서 많은 사람들이 참여할 수 있도록 하면서도 역선택방지조항을 통해 승리 가능성이 1%라도 높은 후보를 뽑아야 한다"고 힘줘 말했다.

당원들을 비롯한 국민의힘 지지자들이 이탈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경선 과정에서 당원들의 권한이 사라졌는데, 민주당 지지자들까지 여론조사 대상에 포함시키면 당원들의 배신감이 커진다는 것이다.

앞선 중진 의원은 "이미 지난 일이지만 1차 경선 투표에서라도 당원들의 비율을 높여줬어야 했다는 아쉬움이 있다"라며 "현재 우리 지지자들의 기분이 상했다. 여론조사 대상에 민주당 지지자들을 포함시킬 경우 실제 투표에 영향을 끼칠 우려가 있다"고 전했다.

서울 한 초선 의원은 통화에서 "국민의힘 공관위는 (최종 후보가 선출되는) 내달 4일 역할이 끝난다. 그 이후에 서울 지역 의원들은 서울시장 보궐선거를 승리로 이끌어야 하는 책임이 있다"라며 "본 선거에 영향을 줄 수도 있는 사안에 대해서는 저희도 묵과할 수 없다"고 힘줘 말했다.

다만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는 이같은 우려를 알고 있음에도, 이미 정해진 사안이기 때문에 바꿀 수 없다는 입장이다.

국민의힘 한 공관위원은 통화에서 "공관위원들도 역선택 문제에 대해 심도있는 토론을 했다. 통계학자들은 민주당 지지자들이 여론조사 대상에 포함시켜도 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얘기한다"면서도 "다만 우리 당 후보를 결정하는데 민주당 지지자들이 여론조사 대상에 포함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걱정이 많다"고 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공관위에서 이미 결정을 한 사안이기 때문에 바꾸기는 어려워 보인다"고 덧붙였다.

taehun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