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아시아 마감] 日 휴장 속 혼조세...中 긴축 우려에 과열 업종 중심 하락

  • 기사입력 : 2021년02월23일 17:13
  • 최종수정 : 2021년02월23일 17: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23일 아시아 주식시장은 일본 증시가 공휴일을 맞아 휴장한 가운데 혼조세를 나타냈다.

이날 중국 주식시장은 소폭 하락했다.

중국 대표 주가지수인 상하이종합지수는 0.2% 하락한 3636.36포인트에 하루를 마쳤다. 대형주 위주의 CSI300은 0.3% 빠진 5579.67포인트에 장을 마감했다.

중국 통화당국의 긴축 정책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소비재 및 청정 에너지 등 고평가 업종 주식의 가격이 하락했다. 다만 은행주 가격은 경기 회복과 긴축 정책에 수혜가 예상돼 상승했다. 이날 CSI300 은행지수는 1% 올랐다.

다른 중화권 주식시장은 강세를 보였다.

대만 가권지수는 0.2% 상승한 1만6443.4포인트를 기록했다. 한국시간 이날 오후 4시47분 기준 홍콩 항셍지수는 1.2% 오른 3만678.25포인트를 나타냈다.

베트남 VN지수는 0.01% 하락해 약보합권인 1174.92포인트를 기록했다.

인도 주식시장은 강세를 보이고 있으나 오름폭은 축소된 모습이다. 

같은 시간 대표 주가지수인 S&PBSE 센섹스는 0.1% 상승한 4만9795.20포인트에 호가되고 있다. 대형주 중심의 니프티50은 0.5% 오른 1만4775.25포인트를 기록 중이다.

이날 앞서 센섹스는 개장 직후 하루 만에 5만포인트를 회복했다가 다시 반납했다.

한편 이날 일본 증시는 '일왕 탄생일'을 맞아 휴장했다.

중국 베이징의 증권거래소 전광판 앞에서 투자자가 핸드폰을 들여다보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