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대륙극장가 '엄마 신드롬', 북경문화 니하오 리환잉 영화업계 지각변동

자링 감독 중국 영화 업계 여성파워 불 지펴
장이머우 45편 영화 박스오피스 넘어서
북경문화 이틀 상한가 접근 22일엔 조정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5:17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5:1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설 대목을 겨냥해 개봉한 상업 영화 '니하오 리환잉(妳好 李煥英, 니하오 맘)' 이 박스오피스 40억 위안을 돌파하며 중국 극장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니하오 리환잉'은 상영 10일 째를 맞아 설기간 최고의 흥행작 '탕탐3'을 제치고 중국 본토 영화 박스오피스 랭킹 5에 등극했다.

'니하오 리환잉'의 감독 자링(賈玲)은 여성 감독으로서 중국 박스오피스 1위 기록을 세웠다. 자링 감독은 이 한 편의 영화로서 장이머우(張藝謀) 감독의 45편 영화 총 41억 4800만 박스오피스 실적을 바짝 따라잡았다. 영화 업계는 자링 감독의 이 영화가 또다른 당대 최고 감독 펑샤오강(馮小剛) 표 판매 실적도 넘어설 것으로 보고있다.

22일 영화 전문 통계기관 마오엔(猫眼)에 따르면 '니하오 리환잉'은 2월 21일 20시 44분 현재 40억 1126만 위안의 표판매 실적을 기록, 설 연휴 내내 큰 격차로 박스오피스 1위를 지켜온 '탕런제탄안3(唐人街探案3,탕탄3, 40억 1061억위안)'을 제쳤다. 설 영화로 개봉된 지 10일 만에 차이나타운 수사 미스터리 탐정 영화 '탕탄3'의 표 판매 기록을 넘어선 것이다.

'니하오 리환잉'은 실화를 바탕으로 한 작품으로 자링 감독의 경험을 각색해 만든 자전적 영화다. 영화속 주인공 리환잉은 바로 고인이 된 자링 감독의 모친 이름이다. '자욕양얼친불대(子欲養而親不待, 자식이 효도를 다하려 하나 부모는 늙어 세상을 등진다)'. 영화는 주인공 자샤오링(자링 감독)이 불의의 사고로 모친을 잃은 뒤 비통해 하는 가운데 타임머신으로 과거로 돌아가 젊은 시절 부모의 인생, 그들의 꿈과 사랑을 곁에서 목격하고 어루만지는 내용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영화 '니하오 리환잉'의 한장면.  불의의 사고로 엄마를 잃은 주인공 자샤오링은 비통함으로 애를 끓던 중 타임머신으로 엄마의 젊은 시절로 돌아간다. 뉴스핌 촬영.  2021.02.22 chk@newspim.com

영화업계는 개봉 열흘이 넘어간 시점에서도 관객들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며 현 추세대로라면 자징 감독은 이 단일 영화 한편으로 박스오피스 기록으로 약 52억 위안을 기록, 중국 영화 감독 중 드물게 표판매 실적 50억 위안을 뛰어넘는 감독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는 현재 중국 최고 반열의 감독 펑샤오강은 물론 예전 장이머우 감독의 모든 영화 표 판매 실적을 넘어서는 실적이다. 펑사오강 감독 34편 영화의 총 표 판매 실적은 50억 4700만위안이고 장이머우 감독의 45편 영화 총 표 판매 실적은 41억 4800만 위안이다.

극장가에 영화팬들의 환호가 쏟아지는 가운데 영화 투자 회사들도 역대급 흥행 실적을 거두고 있다. 영화 제1 투자 회사인 베이징원화(北京文化,북경문화) 등 투자업체 수익이 12억 위안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 북경문화의 주가는 지난 18일과 19일 상한가에 육박하면서 이틀동안 18% 상승세를 보였다.

영화 '니하오 리환잉'의 기대 이상 흥행은 직접 투자회사 북경문화 이외에 또다른 상장기업인 헝텅인터넷(恒騰網絡) 마오옌오락(貓眼娛樂) 웨원그룹(閱文集團, 열문그룹) 알리영화(阿裏影業) 등 직간접 투자 참여 업체로 확산하고 있다.

이가운데 '니하오 리환잉'의 박스오피스 최저 보증 업체로 참여한 홍콩증시 상장사 헝텅인터넷은 '니하오' 단일표 판매가 '탕탄3'을 제친 2월 16일과 17일 이틀동안 주가가 58%나 급등했다. 알리영화도 홍콩증시가 추석 연휴 후 첫 개장한 2월 16일 주가 급등세를 기록했다.  

특히 헝텅인터넷 주가는 최근 약 한달 거래일 동안에만 주가가 430% 폭등하면서 단번에 시가총액 1000억 위안 클럽에 진입했다. 헝텅인터넷은 헝다그룹의 쉬자인 회장과 텐센트 마화텅 회장이 2020년 10월 공동 인수한 합작 투자한 업체다.

'니하오 리환잉' 제1 투자회사 북경문화는 최근 몇년 동안 '나는 약신이 아니다(我不是藥神)' '유랑지구(流浪地球)' '전랑(戰狼2, 늑대전사2)' 등의 흥행작을 통해 중화권 최고의 영화 전문 투자기업으로 유명세를 떨쳐 왔다. 이중 '전랑2'는 우징 감독의 영화로 중국 사상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하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타임머신으로 젊은 시절 부모의 시대로 돌아간 영화속 주인공 자샤오링(가운데, 자링 감독).  2021.02.22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