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서울시

서울시, 올해 바이오·AI·핀테크 등 기술개발에 347억원 투입

5년간 1273억원 투자해 1305개 기업 기술사업화 지원
국내외 경쟁형 R&D로 경쟁력 높여, 제품 실증기회 확대

  • 기사입력 : 2021년02월22일 14:14
  • 최종수정 : 2021년02월22일 14: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광연 기자 =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SBA)은 올해 바이오, 인공지능(AI), 핀테크 등 기술개발에 347억원을 투자한다고 밝혔다.

'포스트코로나 대응을 위한 사업화 중심의 기술개발'을 목표로 ▲비대면산업 기술사업화 ▲홍릉(바이오)·양재(AI) 등 전략산업 거점 육성 ▲중소·벤처·창업기업 대상의 기술상용화(공개평가, 크라우드펀딩) 등에 집중한다.

우선 바이오·의료, AI 활용 비대면 및 방역기술, 핀테크, 블록체인 등 4개 분야 20여개 과제에 총 41억원(최대 1년, 과제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한다.

[사진=서울시] 정광연 기자 = 2021.02.22 peterbreak22@newspim.com



특히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산업을 육성해 서울시의 성장동력으로 확보할 수 있도록 홍릉(바이오·의료), 양재(인공지능), G밸리(산업 간 융복합), 동대문(패션) 기반 등 거점별 기술개발에 108억원을 투입한다. 거점별 최대 5억원의 기술개발비용을 지원한다.

홍릉 서울바이오허브는 2017년 개관 이후 바이오 분야 창업보육 및 네트워크 거점으로 성장하고 있다. 기업의 제품화 역량과 대학·병원·연구소의 기술역량을 연계할 수 있는 11개 내외 바이오 의료 분야 과제를 선정해 과제당 2년 기한으로 최대 5억원을 지원한다.

양재 AI양재허브 일대를 AI R&D 생태계로 구축하고자 서울 소재 관련 중소·벤처·창업기업과 대학 등(기업 주관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10개 내외 과제에 30억원(과제별 최대 3억원, 1년 이내)을 지원한다.

최초의 국가산업단지로 IT·SW·제조업 등 다양한 기업과 산업이 집적된 G밸리에는 산업 간 융·복합 기술개발 촉진을 위해 8개 내외 과제에 16억원을 투입(과제별 최대 2억원, 1년 이내)해 기업과 대학 등(컨소시엄)을 지원한다.

서울 패션 산업 전반과 동대문 패션상권 활성화를 위해서 6개 내외 과제에 16억원을 투입(과제별 최대 3억원, 1년 이내)한다. 패션분야에 IT기술을 접목go 가시적인 성과 창출이 가능한 혁신과제를 수행할 기업(대학·연구소와의 컨소시엄)의 실용화·사업화를 지원한다.

중소기업, 스타트업의 기술상용화 지원을 위해 60억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선정된 과제에 대해서는 6~7개월간 최대 5000만원의 기술개발 자금과 조기 사업화를 위해 지식재산 보호와 판로개척 등 기술개발 후속조치까지 밀착지원한다.

'혁신 기술 발굴의 등용문'으로 4차 산업혁명 혁신기술 개발 촉진을 위해 중소·창업기업 제품 실증기회 확대를 위한 '테스트베드 서울 실증지원'과 국내·외 경쟁형 R&D 지원 프로그램인 서울글로벌챌린지, 서울혁신챌린지 등을 통해 124억원을 지원한다.

해외 진출을 위한 실증이 필요한 성장스타트업(2개 과제 총 5억원), 기술창업을 하고 싶지만 자체 개발이 곤란해 개발된 혁신기술 이전을 원하는 기업(8개 과제 총 8억원)을 위한 R&D 자금도 지원한다.

한편, 서울시는 기술 경쟁력과 가능성을 가진 중소‧창업기업이 생존을 넘어 지속적인 성장을 담보할 수 있도록 지난 5년간 1273억 원의 R&D 자금을 투입, 1300개가 넘는 기업의 기술사업화를 집중 지원하고 있다.

김의승 경제정책실장은 "기술개발부터 판로개척까지 중소, 벤처, 창업기업이 국내‧외 시장에서 기술 경쟁력을 높여 산업을 견인하고 시장을 선점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peterbreak22@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