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송·연예 > 가요

길, 탱크의 욕설·노동착취 주장 반박…"법적조치 준비 중"

  • 기사입력 : 2021년02월19일 10:49
  • 최종수정 : 2021년02월19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리쌍 출신 길이 가수 겸 프로듀서 탱크(안진웅)의 저격 영상에 대해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길 측은 19일 "탱크가 업로드 한 유튜브 영상의 내용은 사실이 아니며, 이에 대한 입장 발표와 법적 조치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이지은 기자 = [사진=탱크 유튜브 캡처] 2021.02.19 alice09@newspim.com

이어 "길의 전 매니저와 현 오하이오주에 살고 있는 매직맨션 메인 작곡가로 활동했던 분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했으며, 길의 입장이 정리되는 대로 자세한 내용을 말씀드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끝으로 "사실과 다른 억측은 자제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탱크는 본인이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채널을 통해 '음주운전 3번/여성혐오/매니저 폭행/원나잇/협박/노동착취/언어폭력/범죄자 [여러분은 지금도 속고 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 속 탱크는 길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진는 않았으나 "'쇼미더머니5'에서 호랑나비라는 곡을 작곡한 가수"라며 길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또 길과 일하며 월급도 없었고 3명의 프로듀서를 4개월 동안 한 연습실에 가둬두고 120만원 들어 있는 체크카드로 식사를 해결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쇼미더머니5'에서 발표한 '호랑나비'가 김흥국의 '호랑나비'의 가사와 콘셉트를 표절했다는 이유로 고소에 처할 위기에 놓이자, 매니저에게 전화가 와서 '네가 우리 회사 있으면서 아무 것도 한 것 없는데 이거 다 네가 뒤집어쓰자'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처음 제가 주도해서 쓴 곡은 맞지만 후렴구에 가사와 멜로디, 편곡에는 관여하지 않았고, 그가 독단적으로 혼자 '호랑나비'를 흥얼거리면서 좋지 않냐고 하더니 정해버렸다"고 밝혔다.

이에 길과 같이 매직맨션 팀으로 활동한 작곡가 조용민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안진웅의 글을 보고 이 사건에 무고한 많은 사람들이 휘말리게 되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입을까 걱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쇼미더머니5'에 곡이 안 나와서 모두가 전전긍긍이었고, 심지어 녹화 당일 날에 완성시킨 곡이 있을 정도였다. 당시 여성 듀오 곡 녹음도 진행했는데 이 과정에서 안진웅이 가이드를 장난식으로 녹음, 욕설까지 담겨 길이 화를 낸 적이 있다. 그것이 이번 사건의 시발점이 됐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조용민은 안진웅이 주장한 식비, 노동착취 등에 대해 모두 반박하며 "제 입장에선 이해하기 좀 어려운 내용도 있고, 그로인해 파생된 억울함을 벗기기에는 몇 배가 되는 에너지를 소모해야 하고 서로에게 상처는 지워지지 않음을 너무나 잘 알기에 글을 썼다"며 "무엇보다 제 3자를 끌어들였는데 그들에게도 상처될까 걱정된다. 부디 다 낫게 되면 마음편히 술 한 잔 기울일 날을 기약하겠다"고 전했다.
 

alice0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