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GAM] ARK가 사 모으는 파카 '자율주행 트럭 시대 연다'

  • 기사입력 : 2021년02월15일 07:56
  • 최종수정 : 2021년02월15일 07: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3일 오전 05시5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미국 상장지수펀드(ETF) 업계에서 '마이더스의 손'으로 통하는 ARK 인베스트먼트 매니지먼트가 대형 트럭 업체 파카(PACCAR, 종목 코드 PCAR)를 공격적으로 매입하고 나서 월가의 시선을 끌고 있다.

ARK는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TSLA)가 뉴욕증시에서 공매도 1순위였을 때 성장 잠재력을 알아보고 집중 매입, 쏠쏠한 수익률을 올렸고 이 밖에 핀테크와 전기차 배터리, 유전자 편집, 로보틱스 등 고성장하는 섹터를 누구보다 일찍 발굴해 ETF 업계의 선구자로 부상했다.

ARK가 사들이는 종목은 투자자들 사이에 커다란 관심거리로 회자되고, 파카의 매입에 조명이 집중된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12일(현지시각) 업계에 따르면 ARK 인베스트 이노베이션 ETF(ARKK)는 지난달 20일부터 이달 4일까지 파카를 매일 사들였다.

약 보름 사이 ARKK가 매입한 파카 주식은 259만주에 달했다. 특히 ARKK는 ARK가 출시한 ETF 가운데 자산 규모가 가장 크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ARKK 이외에 ARK 오토노머스 테크놀로지 앤드 로보틱스 ETF(ARKQ)도 연초 이후 이달 9일까지 파카 주식을 28만주 사들인 것으로 파악됐다.

두 개 펀드는 혁신적인 기술이나 제품을 앞세워 특정 시장에 판도변화를 일으킨 한편 장기적인 성장이 기대되는 종목을 타깃으로 삼는다.

파카의 트럭 [사진=업체 홈페이지]

파카는 중대형 트럭을 생산하는 업체로 국내 투자자들 사이에서도 인지도를 얻었다. 하지만 1905년 창업한 업체는 본래 철도 건설과 중장비를 생산하는 기업으로 출범했고, 1세기 이상 오랜 세월을 거치며 미국 최대 트럭 업체로 부상한 데 이어 최근에는 자율 주행 전기 트럭과 수소 연료 전지, 이른바 에어로다이나믹 트럭 등 미래형 자동차 기술 개발에 공격적으로 뛰어들었다.

전기차 시장의 고성장 가능성에 대한 기대와 바이든 행정부의 클린 에너지 프로젝트가 맞물리면서 ARK가 매입에 나서기 전부터 파카는 강한 주가 상승을 연출했다.

지난 3월 50달러 선 아래로 밀렸던 파카 주가는 최근 103달러 선까지 상승, 두 배를 웃도는 폭등을 나타냈다.

단기 급등에 아랑곳하지 않고 ARK가 파카에 '입질'을 한 것은 전기 트럭과 자율주행 기술 분야에서 업체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점친 데 따른 결정으로 풀이된다.

ARK는 앞으로 5~10년 사이 자율주행 전기 트럭이 기존의 화물 열차를 대체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비용 효율성 측면에서 전기 트럭의 강점이 상당하다는 판단이다.

켄워스와 DAF, 피터빌트 등 유명 브랜드를 앞세워 이미 전세계 중형 및 대형 트럭 시장에서 최대 업체로 자리매김 한 파카가 전기 트럭 시장에서도 지배적인 입지를 구축할 가능성이 월가의 투자자들 사이에 점쳐진다.

지난달 업체는 자율주행 스타트업 오로라 이노베이션과 제휴를 맺고 자율주행 트럭을 개발하기로 결정, 월가의 뜨거운 조명을 받았다.

파카의 트럭 [사진=업체 홈페이지]

오로라 이노베이션은 알파벳의 자율주행 기술 개발을 주도했던 크리스 엄슨이 창업한 기업으로, 지난해 우버의 자율주행 사업 부문을 인수한 바 있다.   

파카는 올해 하반기 6가지 모델의 탄소 배출 제로 트럭을 본격 양산할 예정이고, 지난해 3분기부터 사전 예약을 받고 있다.  

파카는 차세대 차량 제작 및 기술 개발에 전폭적인 투자를 벌이고 있다. 연구개발(R&D) 투자가 지난해 2억7400만달러에서 올해 3억7500만달러로 대폭 늘어날 전망이다.  

미국 온라인 투자 매체 모틀리 풀은 대규모 투자와 함께 오로라와 파트너십이 맞물려 파카의 기술 혁신이 가속화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파카의 케네스와 피터빌트 브랜드는 북미 지역의 대형 트럭 시장에서 30% 가량의 점유율을 차지했고, 중형 트럭 시장에서도 약 23%를 점유하고 있다.  

탄탄한 시장 장악력과 재무건전성, 여기에 기술 혁신이 ARK를 이끄는 캐서린 우드 최고경영자의 시선을 끌기에 충분하다는 평가다.  

 

 

higrace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