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바이든 "코로나19 中 기원 관련 모든 사실 확보 원해"

  • 기사입력 : 2021년02월11일 07:08
  • 최종수정 : 2021년02월11일 07: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COVID-19) 기원 조사 논란과 관련, 관련된 모든 사실을 알수 있기를 바란다고 10일(현지시간) 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국방부 청사를 방문, 국방 정책 관련 연설을 한 뒤 기자로부터 중국이 코로나19 기원에 대해 충분한 정보를 공개하지 않았다면 이를 문책하는데 관심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밝혔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나는 (관련된) 모든 사실들을 확보하는 데 관심이 있다"며 코로나19와 관련된 WHO 전문가와 중국측 공동조사 결과에 대해 의구심을 드러냈다. 

미국 정부는 전날 WHO 전문가들이 1년전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 우한을 방문을 찾아 조사한 결과 코로나19 기원 규명에 사실상 실패했다고 밝힌 것과 관련,  중국 정부가 충분한 자료를 내놓지 않고 있다고 비판한 바 있다. 

미 국방부에서 연설하는 조 바이든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미국 정부는 이번 조사에 관여하지 않았다"면서 "조사 결과와 데이터를 독자적으로 검토하길 원한다"고 밝혔다.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도 "그 문제는 아직 결론이 나지 않았다"면서 "최소한 지금까지 중국이 필요한 투명성을 제공하지 않았다고 분명히 생각한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앞서 WHO 전문가 조사팀을 이끌었던 피터 벤 엠바렉은 우한 현지에서 가진 중국 연구진과의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서 유출됐을 가능성은 매우 낮으며 동물 숙주나 냉동 야생동물 고기 등을 통해 인간에 전파됐을 수 있다고 밝혔다. 

중국측 전문가와 베이징 당국은 이같은 발표가 '우한 기원설'을 규명하지 못한 것이라면서 미국 등 다른 나라들도 투명한 기원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