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안 쓰는 공중전화부스, 이제 1인 사무공간으로 이용한다

KT링커스,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진행
아라워크앤올과 협업...판교서 시범운영 뒤 확대 설치

  • 기사입력 : 2021년02월08일 10:01
  • 최종수정 : 2021년02월08일 10:0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낡고 오래된 공중전화부스가 외부소음을 막을 수 있고 이동이 간편하다는 특징을 적극 활용해 1인용 사무공간으로 탈바꿈한다.

KT링커스는 공유오피스 전문기업 아라워크앤올과 제휴해 폐기 예정 공중전화부스를 1인용 나만의 공간 '아라부스'로 재탄생 시키는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8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KT링커스와 아라워크앤올이 업사이클링을 진행한 공중전화부스 예 [사진=KT링커스] 2021.02.08 nanana@newspim.com

아라부스는 공중전화부스를 재활용한 1인용 사무·놀이 공간이다. 위치 역시 기존 공중전화 부지가 아닌 카페, 사무실 등 다양한 곳에 배치할 수 있어 활용성을 높였다. 유동 인구가 많은 공간에서도 외부 소음을 효과적으로 차단할 수 있어 집중력이 필요한 업무를 처리하는 데에도 적합하다.

KT링커스는 휴대전화의 등장으로 사용량이 감소한 공중전화에 다양한 방식으로 변화를 모색해왔다. 위급한 상황에 몸을 숨길 수 있는 안심부스, 미세먼지 측정이 가능한 공기 질 측정부스, 전기이륜차 공유배터리 스테이션 부스 등 공중전화에 시대가 필요로 하는 혁신을 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이번 아라부스 업사이클링 프로젝트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철거된 부스를 폐기 처리 하는 대신 포스트 코로나 시대가 요구하는 비대면 서비스 제공 1인용 공간으로 탈바꿈시킨다. 아라부스는 효과적인 외부 소음 차단과 더불어 공기청정 기능도 탑재해 사용자에게 더욱 쾌적한 환경을 제공한다.

특히 아라부스는 모바일 디바이스를 활용하기 최적화된 공간으로 설계됐다. 빠른 속도의 기가(GiGA)인터넷 망과 고속 충전 서비스를 제공해 업무뿐만 아니라 모바일 디바이스로 장시간 영화를 보거나 스트리밍 게임을 즐기는 것도 가능하다.

아라부스는 올초 경기 성남시 판교 지역 카페, 사무실 등에 시범 운영한 뒤 전국으로 확대 설치될 예정이다. 복잡한 결제 대신 멤버십 가입을 통해 상시 이용이 가능한 서비스로 구축된다.

김상혁 아라워크앤올 대표는 "아라부스에 코로나 방역을 위한 실내 항균, 항바이러스 기능이 있는 자동 방역 시스템을 접목할 예정"이라며 "발열체크 안면인식 출입제어, 쾌적한 산소공급 등 다양한 IoT기술들을 활용해 쾌적하고 안전한 공간으로 발전시키겠다"고 말했다.

김동식 KT링커스 대표는 "아라워크앤올과의 프로젝트 추진으로 오래된 공중전화부스를 폐기하는 대신 언택트 시대에 꼭 필요한 1인용 공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공중전화를 활용한 다양한 서비스를 개발하겠다"고 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