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종합2보] 이성윤 서울지검장 유임…秋라인 심재철 국장 교체

상반기 검찰 고위 인사…검찰국장에 이정수 서울남부지검장
윤석열 징계 관여 심재철 검찰국장, 남부지검장으로 전보
尹라인 이두봉 대전지검장 유임, 한동훈 검사장 복귀 불발

  • 기사입력 : 2021년02월07일 14:3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7일 20: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연순 기자 = 대표적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라인인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유임됐다. 또 다른 추 라인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의 징계에서 주요 역할을 한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교체됐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총장의 대표적인 최측근인 한동훈 검사장은 일선 수사 지휘라인으로 복귀가 불발됐다.

7일 법무부는 대검검사급 검사 4명에 대한 상반기 전보 인사를 9일자로 단행했다고 밝혔다. 이번 검찰 고위 인사에서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유임됐고 법무부 검찰국장에는 이정수 서울남부지검장이 발탁됐다. 현 심재철 법무부 검찰국장은 서울남부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또 공석인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에는 조종태 춘천지검장이, 춘천지검장에는 김지용 서울고검 차장이 배치됐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오른쪽)이 5일 윤석열 검찰총장과 2번째 만남을 갖고 조만간 단행될 검찰 고위간부 인사에 대해 논의했다. [사진=법무부]

법무부는 "이번 인사는 그 동안 공석이었던 대검찰청 기획조정부장 결원을 충원하고 법무부 검찰국장 등 주요보직 인선에 따른 후속 전보조치 차원의 최소한도 규모의 인사"라고 설명했다.

채널A 강요미수 사건에 연루됐다는 의혹을 받으면서 법무연수원으로 좌천됐던 한동훈 검사장의 복귀는 불발됐다. 한 검사장은 윤 총장의 최측근으로 꼽힌다. 또 '월성 원전 경제성 조작' 의혹 수사를 지휘하고 있는 이두봉 대전지검장은 유임됐다.

조남관 대검 차장과 신성식 반부패강력부장, 이정현 공공수사부장, 이종근 형사부장 등 대검 참모진도 모두 유임됐다.

법무부는 박범계 법무부 장관 취임에 따라 대검 기조부장 공석 체제를 해소하고 검찰 조직의 안정 속에 검찰개혁 과제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기 위한 체제 정비 차원에서 일부 대검 검사급 전보인사를 실시했다고 설명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지난 1년 반 동안 3차례 6개월 단위로 대검 검사급 인사를 실시했던 점을 감안해 종전 인사 기조를 유지하면서 공석 충원 외에 검사장급 승진 인사 없이 전보를 최소화했다"며 "현재 진행 중인 주요 현안사건을 지휘하는 서울중앙지검장, 대전지검장을 비롯한 대부분의 검사장을 유임시켜 새롭게 시행되는 제도의 안착과 업무의 연속성을 도모했다"고 말했다.

이어 "인사에 관한 검찰총장 의견 청취 절차를 실질화해 2차례에 걸쳐 검찰총장을 직접 만나 구체적인 의견을 듣고 그 취지를 반영하고자 노력했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은 "윤 총장과 적어도 두 차례 만나 의견을 듣겠다"며 "검찰청법상의 입법 취지나 운영의 관행을 다 포함해서 보면 협의와는 조금 다른 개념이지만 분명히 총장 의견을 듣게돼 있는 만큼 법대로 충실히 하겠다는 생각"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한편 검찰청법 제34조는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 의견을 들어 검사의 보직을 대통령에게 제청하도록 규정한다.

y2k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