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Tech 스토리] 아이오닉5, '찐' 전기차라 불리는 이유…'E-GMP' 정체가 뭐니

내연기관 틀로 만든 전기차 NO...전기차 플랫폼 탄생
배터리 블록처럼 조립...크기부터 성능까지 다양하게
800V 초고속 충전으로 빠르게...노트북 충전도 가능

  • 기사입력 : 2021년02월07일 09:24
  • 최종수정 : 2021년02월07일 09: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기업들의 신기술 개발은 지속가능한 경영의 핵심입니다. 이 순간에도 수많은 기업들은 신기술 개발에 여념이 없습니다. 기술 진화는 결국 인간 삶을 바꿀 혁신적인 제품 탄생을 의미합니다. 기술을 알면 우리 일상의 미래를 점쳐볼 수 있습니다. 각종 미디어에 등장하지만 독자들에게 아직은 낯선 기술 용어들. 그래서 뉴스핌에서는 'Tech 스토리'라는 고정 꼭지를 만들었습니다. 산업부 기자들이 매주 일요일마다 기업들의 '힙(hip)' 한 기술 이야기를 술술~ 풀어 독자들에게 전달합니다.

[서울=뉴스핌] 조정한 기자 = 현대자동차가 전기자동차 역사를 새로 쓰고 있습니다. 그동안 판매된 전기차는 내연기관에 살짝 발을 걸쳐놓고 있었습니다. 무슨 말일까요. 전기차지만 속을 들여다보면 가솔린·디젤과 같은 내연기관 자동차의 구조와 비슷한 점이 더 많았다는 겁니다. "나 완전 전기차"라고 외치기엔 뭔가 부족했었습니다.

그런데 올 상반기 출시 예정인 현대차 전기차 '아이오닉5'는 속된 말로 '찐'입니다. 진짜 속까지 전기차로 탄생합니다. 더 효율적이고 더 강력한 전기차로 거듭날 수 있는 건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 덕분입니다.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자료=현대자동차]

'E-GMP'는 전기차의 힘의 원천이자 뼈대입니다. 사진을 보세요. 마치 손오공이 타는 스케이트 보드에 바퀴 4개가 달려있는 모습입니다. 오직 전기차만을 위해 설계됐습니다.

그저 편평해 보이는 저 플랫폼 안에는 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배터리가 장착돼 있습니다. 장난감 RC카에 빗대면 건전지죠. 배터리팩이 레고 블럭 한 개처럼 모듈로 구성되고 그 모듈을 양 옆으로 3개씩 혹은 4개씩 조립해 플랫폼을 짭니다. 당연히 플랫폼 크기와 저장 가능한 에너지 수준도 조립된 모듈 수에 따라서 달라집니다.

핵심 기술이 모두 E-GMP에 있기 때문에 신차 출시에 더욱 속도가 붙을 예정입니다. SUV, 스포츠카 가릴 것 없이 플랫폼 위에 자동차 틀을 얹어버리기만 하면 전기차가 완성되니까요. 현대차는 오는 2023년까지 전기차 22종을 내놓을 계획입니다.

그런데. 궁금하실 겁니다. E-GMP를 장착하면 이전과 뭐가 달라지는지요.

먼저 전기차에 딱 맞는 플랫폼을 장착하니 효율이 높아집니다. 1회 충전만으로도 국내 기준 500km 이상 주행할 수 있습니다. 또 800V 충전 시스템을 받아들일 수 있게 돼 급속충전기 이용 시 18분 이내 80% 충전이 가능해졌습니다. 이미 제공하고 있는 220V(완속)·400V(급속)도 당연히 이용 가능합니다. 만약 초고속으로 5분 충전하면 100km를 달릴 수 있습니다. 충전 시간은 줄었는데 더 많이 달릴 수 있는 거죠.

현대자동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자료=현대자동차]

성능도 좋아졌습니다. 배터리가 하단에 낮게 배치되는 저중심 설계와 중량 배분으로 안정적인 고속주행이 가능합니다. 또 모터에서 나온 동력을 바퀴로 전달하는 축인 '드라이브 샤프트'와 이를 바퀴에 연결하는 '휠 베어링'이 하나로 연결되면서 베어링 직경이 넓어졌습니다. 운전자는 핸들링을 더 넓은 각도로 조절할 수 있고, 하나로 연결돼 있기 때문에 더욱 부드럽고 직관적으로 조작할 수 있습니다.

일체형 뼈대지만 안전성이 강화됐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대시보드 앞 부분인 하중 지지구간은 보강구조로 고전압 배터리가 받는 충격을 최소화했습니다. 배터리 케이스의 중앙부도 차체에 견고하게 밀착시켜 충돌 에너지를 효과적으로 분산시킬 수 있도록 했습니다. 냉각수가 흘러내려 화재가 발생하는 것을 대비하기 위해 냉각판을 하단으로 배치했습니다.

무엇보다 실내 공간이 더 넓어졌습니다. 기존 내연기관 플랫폼은 엔진과 변속기, 연료탱크 등으로 공간 활용성이 떨어졌습니다. 앞은 좁고 센터터널 때문에 가운데가 톡 튀어나왔던 형태가 고정적이었죠. 하지만 편평한 플랫폼과 앞으로 쭉 빠진 공조시스템 덕분에 탑승자가 누릴 수 있는 공간이 더욱 커졌습니다. 후석 승객 공간도 넓어졌고, 차종에 따라 다양한 전후 시트 배치도 가능합니다.

V2L(Vehicle to Load) [현대자동차 유튜브 캡처]

아, 공간 이야기를 하니 갑자기 생각나는 게 있네요. 코로나19로 요즘 차박(차+숙박)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죠. 혹시 E-GMP가 바로 노트북도 충전시켜주고, 외부에서 히터도 틀 수 있도록 해준다는 점 알고 계셨나요.

지금까지 전기차는 외부에서 차량 내부로 전기를 충전하는 방법(OBC·On Board Charger)만 가능했습니다. 그런데 통합 충전 시스템(ICCU)과 차량 충전 관리 시스템(VCMS)을 통해 별도의 추가 장치 없이 일반 전원(110V/220V)을 차량 외부로도 쓸 수 있는 V2L(Vehicle to Load) 기능이 생겼습니다.

일반주택의 공급 계약전력인 3kW보다 큰 3.5kW의 전력을 공급할 수 있고, 배터리 용량에 따라 17평형 에어컨과 55인치 TV를 동시에 약 24시간 가동할 수 있다고 합니다.

일하다 갑자기 노트북이 방전돼 당황했던 일이 있었는데, 이젠 아무렇지 않게 차에 콘센트 꼽을 날이 다가오는 것 같습니다. 무엇보다 캠핑장에 전기그릴과 삼겹살만 챙겨갈 날이 손꼽아 기다려집니다.

giveit9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