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종합] 文·바이든 통화..."조속히 포괄적 대북전략 마련하자"

"한·일관계 개선, 한·미·일 협력이 역내 평화에 중요"
코로나 상황 진정되면 한미 정상회담 갖기로 합의

  • 기사입력 : 2021년02월04일 11:2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4일 11:4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통화를 갖고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 대북전략을 마련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 

또 코로나19 상황이 진정되는대로 조속히 한미 정상회담을 개최하기로 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25분부터 57분까지 조 바이든 대통령과 가진 전화통화에서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을 축하하고 미국이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 하에 국민통합과 더 나은 재건을 향한 비전을 실현하기 바란다"며 취임 축하인사를 건넸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따뜻한 축하와 성원에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연설에서 전례없는 도전을 이겨내고 희망으로 가득찬 미국 이야기를 완성하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의지를 느낄 수 있었다"고 하자, 바이든 대통령은 "그 희망의 하나가 한국이다. 한미 양국관계는 70년간 계속 진전이 있었고 앞으로 더 많은 분야에서 이런 관계 강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양 정상은 한미동맹과 관련, 한미가 역내 평화번영에 핵심동맹임을 재확인하고 가치를 공유하는 책임동맹으로 한반도와 인도·태평양 지역을 넘어 민주주의, 인권 및 다자주의 증진에 기여하는 포괄적 전략 동맹으로 한미동맹을 계속 발전시켜나가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와 관련, "한미가 한반도 비핵화 및 항구적 평화정착 진착을 위해 공동 노력해 나가자"고 했고, 바이든 대통령은 "한반도 문제 해결의 주된 당사국인 한국 측의 노력을 평가하고 한국과 같은 입장 중요하다. 한국과 공통 목표를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양 정상은 이어 가급적 조속히 포괄적 대북전략을 마련해 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공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양 정상은 특히 한·일관계 개선과 한·미·일 협력이 역내평화에 중요하다는데 공감했다. 미국 측의 대중국 견제를 위한 견해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또한 미얀마, 중국 등 기타 지역 정세에 대한 의견도 나눴다. 특히 양 정상은 미얀마 상황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민주적, 평화적 해결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기후변화 등 글로벌 도전과제에 대해서도 깊이 있는 의견을 나눴다.

바이든 대통령은 "기후변화 대응이 일자리 창출 및 신산업 발전 등 많은 경제적 혜택을 가져다 준다"고 했고, 문 대통령은 신재생에너지 확대 등 우리의 그린 뉴딜 정책을 소개하고 "기후변화 대응이 신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세계기후정상회의와 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 코로나 백신․치료제 보급, 세계경제 회복을 위해서도 호혜적 협력을 가속화해 나가기로 했다.

양 정상은 통화를 마무리하면서 앞으로도 긴밀한 소통을 이어나가기로 했고, 코로나 상황이 진정되는대로 한미 정상회담을 갖기로 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