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이낙연, '4차 재난지원금' 밀어붙이기…"늦지 않고 충분한 추경 제안"

"맞춤형 지원, 전국민 지원 같이 테이블에 올려놓고 논의하길"
"재정 주인은 국민, 국민 삶 지탱하는데 재정 쓰는 건 당연"

  • 기사입력 : 2021년02월03일 11:07
  • 최종수정 : 2021년02월03일 11:1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지현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정부에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한 추경 편성 제안하면서 선별 지원과 보편 지원을 같이 논의하길 바란다고 했다.

이낙연 대표는 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를 향해 "늦지 않게 충분한 (4차 재난지원금) 추경 편성을 거듭 제안한다"고 힘줘 말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3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02.03 kilroy023@newspim.com

이 대표는 전날 교섭단체 연설에서 밝힌 '선별·보편 지원 동시에 논의하자'는 주장도 고수했다. 그는 "맞춤형, 전국민 지원을 테이블에 같이 올려놓고 논의하길 바란다"며 "코로나 상황을 보면 경기 진작 필요성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표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을 위해 "재정을 확대할 때가 됐다"며 "재정 주인은 국민이고 국민의 삶을 지탱하는데 재정을 쓰는 건 당연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이 대표는 상생연대3법과 함께 검찰·언론 개혁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먼저 "공수처 출범과 검경 수사권 조정을 담은 형사소송법 시행으로 검찰 개혁의 물꼬가 열렸다"며 "후속 입법과 검찰조직 문화 혁신이 이어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위는 수사와 기소의 완전한 분리 내용을 담은 관련 법안을 2월 국회 회기 내 발의하겠다고 한 약속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 대표는 "악의적 보도와 가짜뉴스는 사회적 혼란을 일으킨다"며 "이는 사회적 범죄이기에 국민 신뢰를 위한 최소한의 조치는 불가피하다"며 언론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노웅래 위원이 맡은 미디어언론상생TF가 마련한 언론개혁 법안을 차질없이 처리해 달라"고 주문했다.

mine1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