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북한

[심층분석] 北, 원전 논란에 침묵..."김여정 비난 메시지 가능성도"

"北, 원전 문제를 남북관계 이슈로 삼지 않을 것"
김여정, '최고존엄' 연관 문제 삼아 비난 가능성도

  • 기사입력 : 2021년02월03일 07:42
  • 최종수정 : 2021년02월03일 07: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정부가 북한에 원전 건설을 추진하려 했다는 논란이 정치권 내에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북한은 아직까지 침묵을 지키고 있다.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관영 매체는 내부 소식을 전하는 데 집중하고 있다. 제8차 당대회에서 결정한 5개년 경제계획 성과 달성을 선전하고 자력갱생을 강조하는 분위기다.

[한국공동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공동 식수를 마친 후 군사분계선 표식물이 있는 '도보다리'까지 산책을 하며 담소를 나누고 있다. 2018.4.27

◆ 美 대선에도 침묵한 北..."원전 문제를 남북관계 이슈로 삼지 않을 것"

북한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취임과 관련해서도 아직 공식적인 입장을 꺼내놓지 않고 있다. 최근 대외선전매체를 통해 미국 의사당 점거 소식을 전하며 바이든 대통령의 이름을 언급하긴 했지만 관영매체에서는 관련 소식을 전하지 않았다.

앞서 미국을 향해 '강대강, 선대선'이라는 간접적인 메시지를 던진 북한은 향후 바이든 정부의 의미있는 대북 메시지가 있기 전까지는 대남·대미 메시지를 자제할 것으로 보인다. 이런 상황에서 남측의 대북 원전 논쟁은 북한이 지금 당장 문제삼을만한 소재는 아니라는 분석이다.

고명현 아산정책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북한이 한국에 대해 기대하고 있는 것은 한미 연합훈련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고 그 문제에 초점을 맞출지언정 원전 문제를 남북관계 이슈로 삼으려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북한 입장에서는 원전 자체를 한국의 도움을 받을 분야가 아니라고 생각할 것이다. 핵발전 기술 자체는 우리나라가 더 발전돼있지만 북한은 자신이 자랑스러워하는 핵 분야에서 도움을 받는다는 논쟁 자체에 거부감이 클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 [사진=뉴스핌DB]

◆ "김정은과 연관된 문제...김여정 통해 비난 메시지 낼 가능성도"

다만 대남 정책 전반을 맡고 있는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이번 논란을 문제삼아 우리 정부를 향해 반발성 메시지를 꺼낼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이다.

문성묵 한국국가전략연구원 통일전략센터장은 "이번 문제가 북한의 최고존엄인 김정은 총비서와 연관됐다고 바라보면 김여정의 입을 통해 메시지가 나올 수도 있다"면서 "보수 세력을 질타하는 방식의 입장을 낼 가능성도 존재한다"고 말했다.

실제 김 부부장은 지난해 6월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한 후 담화문을 통해 대북전단 살포를 문제삼으며 "남한이 최고존엄인 위원장 동지를 감히 모독했고 우리 인민 전체를 우롱했다"고 비난을 쏟아냈다.

지난달 당대회 기간 중에는 우리 합동참모본부를 향해 "기괴한 족속이다. 둘째로 가라면 섭섭할 특등 머저리들"이라며 비난하기도 했다.

다만 문 센터장은 "북한 입장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현재로선 내부 단속이다. 당대회 이후 결정 내용을 어떻게든 확산시켜나가는 것이 시급하고 대중, 대미 전략 수립도 중요한 논점"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 상황에서 원전 문제는 북한 입장에서 당장 사활이 걸린 문제가 아니기 때문에 당장 어떤 메시지가 나오지는 않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