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1월 차이신 제조업 PMI 51.5, 경기확장세 둔화

  • 기사입력 : 2021년02월01일 11:34
  • 최종수정 : 2021년02월01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권선아 기자 = 중국 중소기업의 제조업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인 차이신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9개월 연속 확장세를 이어갔지만, 시장전망치를 밑돌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국지적 발생으로 수요가 위축된 데다 춘절(중국 설)로 인한 제조업 비수기가 겹쳤기 때문이라는 지적이다.

1일 중국 금융정보 제공업체 차이신(財新)은 1월 제조업 PMI가 51.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달(53)과 시장전망치(52.6)을 모두 밑도는 수치다.

차이신 PMI는 지난해 5월부터 9개월 연속 확장 국면을 이어가고는 있지만 지난해 7월 이후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PMI는 50 이하면 경기 위축을, 50 이상이면 경기 확장을 가리킨다. 차이신 제조업 PMI는 대형 국유기업을 주된 대상으로 추출하는 국가통계국의 공식 제조업 PMI와 달리 중국 수출 업체들과 중소기업들을 주요 대상으로 한다.

앞서 1월 31일 국가통계국이 발표한 공식 제조업 PMI는 51.3으로 전달(51.9)과 시장전망치(51.6)를 모두 밑돌았다.

[사진 = 차이신]

suna.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