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정가 인사이드] 서울시장 출마 나경원, 대선급 캠프 꾸려...김희정·김종석·전희경 포진

김희정 전 장관, 나경원 캠프 총괄선대위원장 맡아
'경제통' 김종석 전 의원, 정책·공약 총괄
대변인단에 전희경·박용찬 등 합류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13:59
  • 최종수정 : 2021년01월24일 14: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10년 만에 서울시장 재도전에 나선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이 대선급 캠프를 꾸려 활발한 유세 활동에 나섰다.

캠프 캐치프레이즈(구호)를 '독하고 섬세하게'로 잡으며 이번 선거에 배수진을 친 나경원 후보 캠프에는 전직 장관과 전직 의원들이 주요 요직에 참여하며 만반의 준비에 나섰다.

김희정 전 여성가족부 장관 [뉴스핌 DB]

21일 정치권에 따르면 나경원 전 의원 캠프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은 김희정 전 여성가족부 장관이 맡고 있다.

1971년생인 부산 출신인 김희정 전 장관은 연세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1994년 당시 민주자유당 당직자로 정계에 입문했다. 2004년 17대 총선에서 한나라당 소속으로 부산 연제구에서 출마해 여의도에 입성했다. 33세로 17대 최연소 의원이었다.

2008년 18대 총선에도 출마했으나 친박연대 박대해 의원에 패했고, 이후 한국인터넷진흥원 원장과 MB정부 대통령실 대변인을 역임했다.

2012년 19대 총선에 다시 출마해 재선에 성공했다. 부산에서 처음이자 유일했던 재선 여성의원이다. 이 같은 정치력을 기반으로 2014년 조윤선 전 장관에 이어 여가부 장관에 취임했다.

2016년 20대 총선에도 출마하며 김해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지며 낙선했다. 지난해 21대 총선 당내 경선에서 20대 때는 이겼던 이주환 의원에게 지며 다시 야인의 길을 걸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김종석 전 미래통합당 의원 leehs@newspim.com

나경원 전 의원 캠프 정책·공약 파트는 김종석 전 의원이 총괄하고 있다. 1955년 서울 출신인 김 전 의원은 서울대 경제학과, 미국 프린스턴대학 경제학 박사를 졸업하고 한국개발연구원(KDI) 연구위원을 거쳐 홍익대 경제학과 교수를 역임한 정통 경제학자 출신이다.

2015년 국민의힘 싱크탱크 여의도연구원장에 발탁되며 정계에 발을 들였다. 2016년 20대 총선에서 당시 새누리당 비례대표로 여의도에 입성했다.

20대 국회에서 전문 분야를 살려 국회 정무위원회 간사와 당 정책위원회 부위장 등을 맡으며 정책통, 경제통으로 이름을 알렸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지역구 출마를 고심하다 결국 출마하지 않았고, 이번에 나 전 의원의 서울시 선거 공약 전반을 살피고 있다.

비서실장과 정책 총괄외에 대변인단의 면모도 화려하다. 나 전 의원 캠프 대변인은 전희경 전 의원과 박용찬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대변인이 맡았다.

'보수의 여전사'로 이름을 알린 전희경 전 의원은 자유경제원 사무총장을 거쳐 비례대표로 20대 국회에 합류했다. 이후 황교안 전 대표 체제에서 당 대변인을 맡았다. 거침없는 스타일인 그는 21대 총선에서 인천 동·미추홀갑에 전략공천을 받았으나 허종식 민주당 의원에 밀려 낙선했다.

박용찬 대변인은 MBC 기자로 입사해 MBC 뉴욕 특파원, 앵커 등을 역임한 베테랑 언론인 출인이다. 2018년 MBC를 퇴직하고 2019년 당시 자유한국당 서울 영등포을 당협위원장으로 정계에 입문했다. 그해 말 당 대변인직을 맡으며 영등포을에 출마했으나 김민석 민주당 의원에 패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