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안철수 "지지층 생각 모아지면 보선 뒤 국민의힘과 합당 논의 가능"

"야권 지지자들의 생각이 제일 중요하다"
김종인 '3월 단일화'·국민의힘 입당 요구엔 선 그어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10: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10: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야권 지지자들이 바란다면 4·7 재보궐선거 이후 2022년 대선 승리를 위해 국민의힘과 합당 논의를 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쳤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4·7보선 이후엔 곧 대선인데, 대선 승리를 위해 그때는 합당을 할 수 있지 않나'는 질문에 "지지자들이 바라는 방향으로 생각이 모아지면 그것을 따르는 게 정치인 역할"이라며 "야권 지지자들의 생각이 제일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분명한 건 야권 전체에 좋은 인재들을 등용해 함께 일하는 연립 정권을 운영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21 leehs@newspim.com

안 대표는 또한 '3월에나 단일화 이야기를 하겠다'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반응에 대해 "이번 선거에서 지면 대선도 어렵다. 다른 선거들에 비해 훨씬 난도가 높다. 앞으로 여권은 '백신접종쇼'나 '재난지원금 가구당 200만 원 지급' '시진핑 방한쇼' 등 노골적으로 선거에 개입할 수 있어 박빙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그러면서 "3월 초부터 논의를 시작하면 합의하기 힘들어질 수도 있다"며 "그러면 지지층이 흩어져 선거에서 진다"며 조기 단일화 필요성을 거듭 강조했다.

안 대표는 지난 19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단일화를 위해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경선플랫폼을 야권 전체에 개방해달라"고 촉구한 바 있다.

그는 당시 "오픈 경선 플랫폼에 참여하는 후보는 저뿐만 아니라, 무소속 후보를 포함한 야권의 그 누구든 참여할 수 있게 하자"며 자신도 통합 경선 플랫폼에 참여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이에 김종인 위원장이 "뚱딴지 같은 소리"라고 일축하자 안 대표는 거듭 자신의 뜻을 피력했다.

안 대표는 지난 20일 서울 지역 소상공인들과의 현장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에 "제1야당 경선참여는 정말 큰 고민 끝에 한 결정"이라며 "저는 제 진심을 야권 지지자분들 그리고 또 정당의 책임자분들이 아시면 좋겠다"고 재차 촉구했다.

그는 그러면서 거듭되는 국민의힘 입당 제안에 "저는 공당의 대표다. 국민의당은 원내정당이고 많은 당원들이 있고, 그리고 또 지지율 10%정도가 되는 정당"이라며 "그런데 만약에 제가 탈당하고 입당한다면 기존에 국민의당을 지지하시던 분들이 야권 단일후보를 지지하지 않을 것이다. 왜 그렇게 무리한 요구를 하는지 모르겠다"고 선을 그었다.

kim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