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재계·경영

이재용 부회장 "준법위 활동 계속 지원하겠다" 구속 후 첫 입장 표명

변호인 통해 "준법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하여 주실 것"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08:24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08: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엽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원회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고 구속 후 첫 입장을 밝혔다.

이 부회장 변호인 측은 21일 "이 부회장이 준법감시위의 활동을 계속 지원하겠다는 다짐과 함께, 위원장과 위원들께는 앞으로도 계속 본연의 역할을 다하여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하였다"고 전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18일 서울고등법원에서 열린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선고 공판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정일구 사진기자]

이 부회장은 지난 18일 '국정농단 사건' 파기환송심 재판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구속 됐다. 이 부회장이 구속 후 입장을 표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삼성 준법위는 이날 오전 9시30분 올해 첫 정기회의를 서울 서초구 삼성생명 사옥 준법위 사무실에서 갖는다.

sunup@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