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클로즈업] '인지도' 박영선 vs '조직력' 우상호...3년 만의 리턴매치 누가 이길까

박영선, 20일 출마 위해 사의 표명…금명간 출마 공식화
김진표 "당의 스타들, 메시와 호날두 같은 라이벌전 될 것"

  • 기사입력 : 2021년01월21일 06:36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06:3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조재완 기자 = "축구로 치면 메시 대 호날두 격돌이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유력후보인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20일 출마를 위해 사의를 표명하면서 선거 열기가 달아오르고 있다.

박 장관이 금명간 출마를 공식화하면 우상호 의원과의 양자대결로 민주당 경선 대진표가 짜여진다. 그간 야권이 독식해온 선거판에 여권 유력주자가 뛰어들면서 민주당에서도 흥행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민주당 재보궐선거 공천관리위원장을 맡은 김진표 의원은 20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박 장관과 우 의원을 축구계 대스타이자 라이벌로 평가될 만한 리오넬 메시, 그리고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에 비유했다. 김 의원은 "두 사람은 민주당의 대표적인 스타 정치인들이다. 아주 재밌고 수준 높은 경선이 될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 [사진=뉴스핌 DB]2020.11.02 dedanhi@newspim.com

◆ 3년 만의 리턴매치…"인지도는 박영선·조직력은 우상호"

박 장관과 우 의원의 격돌은 '리턴매치'란 점에서 일단 이목이 쏠린다. 이들 모두 두 번째 서울시장 도전이다.

두 인사는 지난 2018년 서울시장 선거에서 맞붙었다. 나란히 출사표를 던졌으나 3선에 도전한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대세'를 넘지 못했다. 박 전 시장이 1차 경선에서 60%가 넘는 압도적인 득표율을 얻었고, 박 의원과 우 의원 득표율은 각각 19.59%, 14.14%에 그치는 쓰라린 패배를 맛봐야 했다. 두 인사는 당시 박 전 시장의 독주를 저지하기 위해 전략적 동맹을 맺기도 했다. 결선 진출시 상호 지지할 것을 합의한 바 있다.

이번엔 양자대결로 굳어진 만큼 양측 모두 치열한 승부가 예상된다. 당내에서도 결과를 쉽게 예단하긴 어렵다는 반응이다. 민주당 후보 경선은 '권리당원 투표 50%, 일반국민 여론조사 50%'로 치러지며, 여성후보는 가점 25%가 적용된다.

대중적 인지도 측면에선 일단 박 장관이 우세해 보이지만, 권리당원 표심 확보를 뒷받침하는 조직력은 우 의원이 앞선다. 우 의원이 일찌감치 출마를 선언해 당내 조직을 다져놓은 영향도 있다. 이에 각종 여론조사만 놓고 보면 박 장관이 우위를 점한 듯 하나, 우 의원이 조직력에 기반해 권리당원 표심을 싹쓸이할 경우 결과는 또 달라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두 인사 모두 상대적으로 친문색이 옅어 친문 권리당원을 향한 적극적인 표심 구애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조직력이 이번 선거에서 크게 힘을 쓰지 못할 것이란 분석도 있다. 4·7 보궐선거를 앞두고 당내에서 위기감이 팽배한 만큼 권리당원들이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유력후보에게 표를 행사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일단 선거에서 이길 가능성이 가장 높아 보이는 후보에게 표를 던진다는 것. 결국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 우세한 박 장관이 권리당원 표를 흡수하는 데도 무리가 없다는 결론으로 이어진다. 

김진표 공관위원장도 이날 또 다른 라디오 인터뷰에서 "작년 전당대회 투표 성향을 보면 권리당원들의 의사와 여론조사의 결과가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다. 권리당원 숫자가 워낙 많아 민심과 당심이 일치한다"고 분석해 이 같은 해석에 힘을 실었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지난 19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4.7 재보선 공관위 회의에서 김진표 위원장과 전혜숙 부위원장이 현안을 논의하고 있다. 2021.01.19 kilroy023@newspim.com

◆ 정책대결도 '점화'…부동산·방역 놓고 치열한 승부 벌일 듯

경선 대진표가 완성되면서 정책경쟁도 본격 시작될 전망이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 키워드가 '경제'로 압축되는 만큼 치열한 정책 대결이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우 의원은 이미 5차례 걸쳐 정책공약 기자회견을 가지며 공을 들이고 있다. 우 의원 지난 12일 부동산 정책발표를 시작으로 코로나19 방역·환경·금융 정책공약을 잇따라 발표했다. 부동산 정책으로는 ▲공공주택 16만호 보급 ▲전·월세 상한제 전면시행 ▲아파트 35층 층고제한 완화 ▲강북지역 아파트 재건축 등 공격적인 공약을 내걸고 표심잡기에 나섰다. 

박 장관도 사의 표명 하루 전날 한 언론 인터뷰에서 "권력 쟁취를 위한 모습보다 서울의 미래를 논하는 것이 더 필요하다. 지금 서울은 디지털 시대를 맞아 글로벌 선도 도시로 나갈 수 있는 매우 중요한 시기이기 때문에 그런 부분에 대해서 많은 방점이 찍히면 좋겠다"며 정책대결을 예고했다. 그간 서울시민들의 애환을 듣는 현장 행보를 이어온 박 장관은 서민경제 회복에 방점을 둔 정책들을 쏟아낼 것으로 보인다. 

수도권에 지역구를 둔 한 재선 의원은 기자와 한 통화에서 "이전 여론조사는 사실상 의미없다. 경쟁은 지금부터 시작"이라며 "그간 후보군으로 거론돼 온 박주민 의원, 김동연 전 부총리 등이 확실히 불출마 입장을 밝혔고, 박 장관도 사의표명으로 출마 의사를 명확히 밝힌 셈이다. 2파전이 확실하게 형성된 지금부터 유권자들도 목소리를 보다 뚜렷하게 낼 것"이라고 봤다.

또 다른 초선 의원은 "지금으로선 박 장관이 우세하긴 하나 경선 결과를 열어봐야 안다. 2018년 서울시장 경선에서도 박 장관과 우 의원 득표율은 대동소이했다"며 "또 불출마로 입장을 선회한 박주민 의원 지지층이 어떤 후보로 흩어지냐도 중요한 변수"라고 봤다. 

choj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