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지표

작년 공공일자리 260만개 '버팀목'…"일자리사업 확대·공무원 증원 영향"

통계청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 통계' 발표
전 연령대 증가…"파견근로자 직접고용 영향"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13: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민경하 기자 = 지난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가 260만2000개로 집계됐다. 지난 2016년 통계작성 이래 가장 많이 늘어난 수치다.

연령대별로는 40대와 30대 일자리가 가장 많았으며 평균 근속기간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다. 정부 일자리사업 확대, 공무원 수 증원이 원인이라는 분석이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공공부문 일자리통계'에 따르면 지난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는 260만2000개로 전년 대비 15만1000개(6.1%) 증가했다.

이중 일반정부 일자리는 222만개(85.3%), 공기업 일자리는 38만2000개(14.7%)로 집계됐다. 일반정부는 전년 대비 12만3000개(5.9%), 공기업 일자리는 2만8000개(7.8%) 증가한 수치다.

2019년 공공부문 일자리 통계 [자료=통계청] 2021.01.20 204mkh@newspim.com

성별로 살펴보면 전체 공공부문 일자리 중 남자는 141만2000개(54.3%)로 전년 대비 6만3000개(4.7%) 증가했다. 여자는 118만9000개로 전년 대비 8만7000개(7.9%)가 늘었다.

연령별로는 40대 일자리가 71만5000개(27.5%)로 가장 많았다. 이어 ▲30대 66만5000개(25.5%) ▲50대 61만2000개(23.5%) ▲29세 이하 41만5000개(16.0%) 순이었다. 전년과 비교하면 50대가 4만3000개, 60세 이상이 3만7000개로 가장 큰 폭의 증가를 보였다.

평균 근속기간은 11.4년으로 전년 대비 0.4년 감소했다. 근속기간 3년 미만은 30.4%를 차지했으며 20년 이상은 22.5%, 10~20년 미만은 22.1%로 집계됐다.

정부기능 분류별로는 일반공공행정(33.5%)이 가장 많았고 교육(32.1%), 국방(11.2%), 공공질서·안전(9.7%)이 뒤를 이었다.

정부기관의 일자리는 199만7000개로 전년보다 10만2000개(5.4%) 늘었다. 공무원 일자리는 135만9000개(68.1%)로 전년 대비 4만2000개(3.2%) 증가했으며 비공무원 일자리는 63만7000개(31.9%)로 전년 대비 6만1000개(10.6%) 증가했다.

김진 통계청 행정통계과장은 "전체 연령에서 모두 증가한 가운데 20대와 50대에서 특히 많이 늘어난 것이 특징"이라며 "공무원수 증원, 파견근로자 직접고용, 정부 일자리 사업 확대 등이 원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204mk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