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여론조사] 이재용 국정농단 판결 실형…'부적절' 56% vs '적절' 39%

판결 '적절' 젊은층·충청·호남 높아
노년층·PK·수도권선 '부적절' 우세
김대은 "정경유착 끊는 촉매제 돼야"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11:15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11: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국정농단 사건과 관련해 징역 2년 6개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 구속된 것에 대해 '부적절했다'는 평가 여론이 높게 나타나고 있다. 총수 부재를 맞은 국내 최대기업 삼성의 미래에 대한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미디어리서치가 폴리뉴스의 의뢰로 지난 19일 전국 18세 이상 남녀 5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응답자의 56%는 '(판결이) 부적절했다'를 택했다. '적절했다'를 택한 응답자는 39%에 불과했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2021.01.20 dedanhi@newspim.com

연령별로는 이 부회장의 실형이 적절했다고 답한 세대는 20대가 47.8%로 가장 높았고, 30대가 44.4%, 50대가 43.7% 순으로 다소 젊은 층에서 이 부회장의 구속을 적절했다고 평가했다. 반면 '부적절했다'를 선택한 세대는 60대에서 72.4%로 가장 높게 나왔고 70대 이상 64.8%, 40대 57.9% 순이었다.

이 부회장의 판결을 적절했다고 응답한 지역은 대전·세종·충청이 47.8%로 가장 높았고, 뒤를 이어 광주·전남·전북 46.7%, 강원·제주 45.8% 순으로 조사됐다. 반면, 부적절하다고 답변한 지역은 부산·울산·경남이 67.2%로 가장 높았고, 인천·경기 59.9%, 서울 58.8%이었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삼성 입장에서 총수 부재라는 악재를 다시 한 번 맞닥뜨리게 됐고, 재계에선 국가경제 전반에 악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지만 이번 판결을 계기로 부정부패의 근원인 정경유착의 고리를 확실하게 끊는 촉매제가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무선 100% 임의 전화걸기(RDD) 자동응답 방식으로 실시한 것으로 응답률은 7.19%(응답률 제고 목적 표집 틀 확정 후 미수신 조사대상에 2회 콜백),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36%p다. 자세한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