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바이든 정부, 반독점 총괄 '차르' 도입 검토 중"

로이터통신, 복수의 소식통 인용해 단독 보도
반독점 총괄 역할·지위 놓고 의견 정리 안 돼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09:59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09:5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취임 후 백악관에 반독점 정책과 이슈 해결을 총괄하는 '차르'(tsar) 임명을 검토하고 있다.

19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바이든 행정부 조직 구상에 정통한 두 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바이든 행정부는 백악관에 반독점 관련 각종 사안을 총괄하는 차르 자리를 신설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다만 "백악관에서 최종적으로 결정하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반독점 차르의 역할을 정책과 이슈에서 내부 조정에 국한 할 것인지 또 백악관 내에 자리를 신설할지 등에 대한 구체적인 사안을 두고 내부에서 아직 의견이 정리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비록 공식적으로 대변인을 통해 공언한 적은 없지만 바이든 정권인수팀에서는 거대 기술기업들이 고객에게는 거의 공짜 서비스를 제공하면서 중소 경쟁업체를 분쇄하고 있다고 인식하는 등 반독점 정책에서 중요한 이슈들이 많다고 판단하는 것은 사실이다.

현재 미국에서 반독점 정책을 담당하는 조직은 법무부와 연방거래위원회(FTC)이며 이들 당국이 구글의 알파벳, 페이스북, 아마존, 애플 등을 주사하고 있다.

한편 바이든 행정부는 백악관에 아시아 담당 외교안보 총괄 차르로 커트 캠벨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를 내정한 바 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자 [사진= 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