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통신분쟁조정상담센터, 18개월 동안 1.8만건 서비스 불편 해소

한상혁 방통위원장, 상담센터 방문...분쟁조정 직접 참여

  • 기사입력 : 2021년01월20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0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통신분쟁조정상담센터가 도입 18개월만에 1만8000여건의 상담 및 조정신청을 받아 통신서비스 이용자들의 불편을 해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상혁 위원장은 20일 오전 통신 서비스 이용자들의 불편사항을 접수, 상담하는 '통신분쟁조정상담센터'를 찾아 불편 사항을 점검했다.

지난해 4월 개소한 통신분쟁조정상담센터는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비대면 방식의 상담‧분쟁조정시스템을 구축했다. 방통위는 조정신청에서 결과까지 한 눈에 볼 수 있는 '통신분쟁조정지원시스템' 서비스를 지난 18일 본격 개시한 바 있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통신분쟁조정신청 건수 [자료=방통위] 2021.01.20 nanana@newspim.com

지난 2019년 통신분쟁제도 도입 이후 통신분쟁조정을 상담했거나 조정신청한 건수는 지난해 말까지 총 1만8457건이다. 이 가운데 상담센터에서 처리한 상담은 1만7730건(96%), 분쟁조정 신청은 727건(4%)이다.

분쟁조정 사건이 접수되면 방통위의 법정기구인 통신분쟁조정위원회에서 분쟁조정을 진행하게 된다. 조정이 필요한 분쟁조정 사건은 사례마다 여러 유형이 복잡하게 얽혀 있고 주장도 팽팽하게 맞서 법조계‧학계‧소비자단체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통신분쟁조정위원들(9명)이 사실관계 확인, 관련 법규 적용, 양 당사자의 의견청취 등을 거쳐 조정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날 현장점검에서 한상혁 위원장은 일일 조사관으로 참여해 신청인과 피신청인에게 전화를 걸어 의견을 듣고 당사자 간에 원만한 합의가 도출되도록 협의해 줄 것을 요청했다. 조정위원들의 조정상황에도 참여하며 국민들의 불편이 무엇인지 직접 듣는 시간을 가졌다.

이어서 통신분쟁조정지원시스템 서비스상태를 점검하고 통신사업자의 분쟁조정 담당자들과의 온라인 간담회에서 통신분쟁조정지원시스템 이용에 불편함은 없는지 등 일선 담당자들의 의견을 청취했다.

한상혁 위원장은 이날 통신분쟁조정위원회 분쟁조정위원들과 분쟁조정현장 점검, 분쟁조정 처리과정 공유, 피해구제 사례 공개 등 개선 사항을 논의했다.

한 위원장은 "방통위의 분쟁조정 제도와 정책이 국민들의 삶에 친숙하게 다가가고 국민들의 일상 속 '조력자'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해 나가자"고 당부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