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법원·검찰

법무부, 최근 2주간 전 교정시설 7만명 전수검사…"무증상 감염 방지"

3단계 거리두기 격상…전국 교정시설 총 1249명 확진
동부구치소 관련 확진자 1193명…별도 전수검사 진행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18:52
  • 최종수정 : 2021년01월14일 18: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현석 기자 = 법무부가 서울동부구치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주간 전국 교정시설 직원 및 수용자 총 7만578명(주 1회 PCR 검사 포함)에 대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고 14일 밝혔다. 무증상 감염으로 인한 코로나19 확산을 막겠다는 취지다.

법무부는 "교정시설 내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12월 31일부터 2주간 전 교정시설에 대해 거리두기를 3단계로 격상했다"며 "직원 1만5150명과 수용자 5만738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과천=뉴스핌] 백인혁 기자 = 경기 과천시 정부과천청사에 위치한 법무부의 모습. 2020.12.03 dlsgur9757@newspim.com

법무부에 따르면 2주간 고층 빌딩형 구조인 인천구치소와 수원구치소를 포함해 11개 교정시설은 PCR 검사를 실시했다. 그밖에 42개 교정시설은 신속항원검사가 진행됐다.

이와 함께 지난 8일부터 내달 27일까지 교정시설 종사자(교도관, 방호원, 대체복무요원, 기간제 근로자 등)를 대상으로 주 1회 PCR 검사를 시행 중이다. 현재까지 14개 교정시설 직원 4690명에 대해 검사가 실시됐다.

이를 통해 상주교도소 직원 2명과 서울남부교도소 수용자 1명 등 무증상 감염자를 찾아내 격리 조치했다고 법무부는 설명했다.

전국 교정시설 총 확진자는 14일 오후 6시 기준 1249명이다. 이중 수용자 728명과 직원 34명 등 762명은 격리 조치됐다.

서울동부구치소는 지난 11일까지 8차례에 걸쳐 별도 전수검사를 시행했다. 그 결과 수용자 1166명, 직원 27명 등 총 1193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법무부는 이날도 9차 전수검사를 진행했고, 결과는 아직 나오지 않았다.

법무부는 "앞으로도 방역당국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무증상 감염자로 인한 교정시설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intakunte8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