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유해란, 골프 꿈나무 육성 기금 1000만원, 대한골프협회에 기부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16:45
  • 최종수정 : 2021년01월14일 16:4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지난해 KLPGA 신인상 수상자' 유해란(19SK네트웍스)이 골프 꿈나무 육성을 위한 기금을 대한골프협회에 전달했다.

유해란이 골프 꿈나무 육성 기금 1000만원을 기부했다. [사진= 대한골프협회]

유해란은 14일 대한골프협회(KGA)를 방문해 "아마추어 시절 국가대표로 활동하며 프로골퍼 선배들의 선행을 보며 많은 도움을 받았고 이번 기회에 후배들을 위해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었으면 한다."라며 1000만원을 선뜻 기부했다.

2016년 중학교 3학년때 처음 국가대표로 선발돼 2018년까지 활동한 유해란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는 은메달 획득 및 다수의 국내·국제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기록했다. 2019년 프로전향 후, KLPGA 대회인 삼다수마스터즈 대회 2연패를 성공하며 신인으로서 역대 4번째 타이틀 방어 기록을 가지게 되었다.

또한 2020년 KLPGA 신인상과 상금순위 2위를 기록 하는 등 슈퍼루키로서 2021년 시즌 활약이 기대되는 선수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