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美 특허심판원, SK이노 청구한 LG엔솔 배터리특허 무효 심판 기각

8건 청구 했지만 모두 기각...LG가 청구한 1건은 조사 진행중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15:24
  • 최종수정 : 2021년01월14일 15: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SK이노베이션이 미국 특허청 특허심판원에 LG에너지솔루션을 상대로 제기한 배터리 관련 특허 무효 심판이 모두 기각됐다.

14일 업계와 외신 등에 따르면 미국 특허청 특허심판원(PTAB)은 SK이노베이션이 LG에너지솔루션을 상대로 제기한 특허 무효 심판 청구에서 원고측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SK이노베이션은 특허심판원에 LG에너지솔루션의 배터리 SRS 분리막 특허와 양극재 특허가 무효라며 총 8건의 심판을 청구했다.

하지만 특허심판원은 지난해 11월 말 6건, 지난 12일에 2건 등 8건을 모두 각하했다.

미국 특허심판원의 조사 개시 기각에 대해서는 항소가 불가능하기 때문에 SK이노베이션은 더 이상 LG에너지솔루션의 SRS 분리막 특허와 양극재 특허 관련 유효성 여부를 다툴 수 없게 됐다.

양사는 국내외에서 전기차 배터리 관련 영업비밀 침해와 특허 소송을 벌이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이 SK이노베이션을 상대로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 제기한 배터리 영업비밀 침해 건은 다음달 최종 결정이 나올 예정이다. 

양사는 또한 서로의 배터리 관련 특허가 무효라며 ITC에 관련 소송도 진행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이 지난해 3월 먼저 SK이노베이션의 특허 1건에 대해 심판을 청구해 현재 조사가 진행되고 있다. 

SK이노베이션도 LG에너지솔루션의 특허 8건에 대해 심판을 제기했지만 모두 기각됐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