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청와대·총리실·감사원

"제2의 소라넷 고발한다" 靑 국민청원, 하루만에 20만 육박

청원인 "남초 커뮤니티에서 일반인, 셀럽 사진 동의 없이 올려 성착취"
"수사기관, 수사 통해 엄벌해달라"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09:49
  • 최종수정 : 2021년01월14일 09: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섭 기자 = 여러 남초 커뮤니티 사이트에서 비밀게시판을 만들어놓고 일반인의 SNS 사진을 당사자 동의없이 게시, 노골적인 성착취를 벌이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청와대 국민청원에 '제 2의 소라넷' 성범죄를 고발한다'는 청원글이 게시되자 하루 만에 동의자가 20만명에 육박하며 관심을 끌고 있다. 

청원인은 지난 13일 청와대 국민청원에 올린 '남초 커뮤니티 음지에서 벌어지는 '제 2의 소라넷' 성범죄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에서 "이러한 게시판들에 올라오는 자료들은 셀럽부터 시작해 쇼핑몰의 속옷후기 인증사진, 여중생, 여고생 같은 미성년자들의 노출사진까지 그 종류가 다양하며 공통점은 당사자의 동의를 전혀 받지 않았다는 것"이라며 "특히 이러한 게시판에선 여고생, 교복같은 미성년자를 언급하는 키워드들이 단지 하나의 섹스판타지로 작용하고 있어 더더욱 문제시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청와대 국민청원 캡쳐]

이어 "이들은 주로 일반인 여성의 인스타를 관음한 뒤 당사자 허락 없이 노출사진을 퍼나르는데 이 과정에서 '이 여자가 뭐하는 여자냐', 'SNS주소는 어디냐' 등의 질답이 오가며 무분별한 신상털이까지 자행되는 등 2차 범죄까지 우려되는 실정"이라며 "이들 게시판은 조회수가 수백~수천에서 많게는 수만까지 이를 정도로 규모가 큰 게시판들이라 피해수위가 생각보다 어마어마한 현실"이라고 우려를 나타냈다. 

그러면서 "더 이상은 정부당국이 이토록 잔인한 성범죄가 끊임없이 반복되는 게시판을 그대로 좌시해서는 안 된다"며 "정부는 이를 강력히 규제하고 수사기관은 하루빨리 가해자들을 수사해 엄벌해 주시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nevermin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