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사건·사고

검찰, '박원순 피소 유출' 의혹 남인순·김영순 명예훼손 혐의 수사

  • 기사입력 : 2021년01월14일 10:08
  • 최종수정 : 2021년01월14일 10: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검찰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의혹과 관련해 성추행 피해자 명예훼손 혐의로 고발당한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김영순 한국여성단체연합 상임대표에 대한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북부지검은 남인순 의원과 김영순 상임대표의 박 전 시장 성추행 피해자 A씨에 대한 명예훼손 혐의 사건을 형사2부에 배당했다고 14일 밝혔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27일 오후 서울 도봉구 서울북부지방법원의 모습. 2019.12.27 kilroy023@newspim.com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지난 1일 대검찰청(대검)에 남 의원과 김 상임대표의 명예훼손 혐의 성립여부를 검토해달라는 수사의뢰서를 제출했다.

대검은 지난 12일 이 사건을 고발사건으로 접수하고 서울북부지검에 내려보냈다.

사준모는 "남 의원과 김 상임대표는 같은 여성으로서 피해여성의 인권을 보호하지는 못할망정 박 전 시장과의 과거 인연에 얽혀 피소예정 사실을 임순영 전 젠더특보에게 누설했다"며 "서울북부지검은 엄정히 수사해 법의 심판대에 세워줄 것을 강력히 요청한다"고 밝혔다.

앞서 박 전 시장 성추행 피소 사실 유출 의혹을 수사해온 검찰은 지난해 12월 그동안 의혹을 받았던 경찰, 검찰, 청와대가 아닌 시민단체 관계자를 통해 피소 사실 유출이 이뤄졌다는 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검찰 조사 결과 A씨의 변호인인 김재련 변호사가 한 여성단체 대표에게 지원 요청을 하는 과정에서 성추행 피소 사실이 유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남 의원은 이 과정에서 임순영 당시 서울시 젠더특보에게 이 사실을 전달했고, 임 젠더특보가 최종적으로 박 전 시장에게 전달했다.

 

cle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