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증권

시노펙스, 1조3000억 규모 혈액투석기 시장 진출…"2000억원 매출 확보"

독일 알파프랜 혈액투석기용 필터 생산라인 및 기술 도입

  • 기사입력 : 2021년01월13일 16:08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6: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시노펙스가 국내 시장만 1조3000억 원 규모인 혈액투석기 및 필터모듈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시노펙스는 혈액투석기 관련 글로벌 기업인 독일 알파플랜과 혈액투석용 필터모듈 생산라인 및 기술도입 계약을 체결, 계약금 30억 원을 지급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르면, 시노펙스는 알파플랜의 혈액투석기 생산장비에 대한 국내시장 공급의 배타적인 독점권을 2023년까지 갖게 된다. 이로써 시노펙스는 생산시설 및 기술도입을 통해 1단계로 매출 2000억 원 규모인 연간 200만 개의 혈액투석기용 필터모듈 생산량을 확보하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기술 도입 및 생산라인 구축을 계기로 전량 수입에 의존하던 필터모듈을 국산화해 1단계로 2000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고, 중국 등 아시아 지역의 수십조 원 시장을 대상으로 적극적인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로고=시노펙스]

알파플랜은 혈액투석 관련 3위 업체인 B.Brown의 생산라인을 일괄 공급한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으며, 세계 20여 개국에 설비와 필터를 공급하고 있는 글로벌 기업이다.

지난해 기준 혈액투석기 및 필터모듈 시장 규모는 국내 약 1조3000억 원 등 아시아지역에서만 수십조 원에 이르는 대규모 시장이지만 미국, 독일, 일본 등 선진국에서 전량 독점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감염 환자가 회복을 한 후에도 폐, 신장 기능이 약해지는 후유증으로 인해 혈액투석 환자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혈액투석기 및 필터 모듈을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있어 국산화가 시급한 상황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시노펙스는 이번에 확보되는 1단계 생산설비로 동탄사업장 클린룸 시설에 KGMP 생산라인을 구축하고, 임상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인허가신청을 하는 등 시노펙스 자체 멤브레인 필터 소재기술과 융합해 빠르게 사업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에 도입되는 생산설비는 0.8~2.0㎡ 규격의 멤브레인 생산이 가능하다"며 "이는 국내에 수입돼 사용되고 있는 모든 규격의 혈액투석기용 필터모듈에 대응이 가능해 수입제품을 손쉽게 대체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했다.

시노펙스는 이번 기술 및 생산시설 도입과 별도로 서울대학교 병원이 주관하는 '지속적 신대체요법'(CRRT·혈액투석기) 기기 국산화 정부 프로젝트에 혈액투석기 필터모듈 개발 기업으로 선정됐다.

또한, 최근에는 인공혈관 등에 사용되는 첨단 신소재인 ePTFE를 자체기술로 개발하는 데 성공, 식품의약품안전처에 ePTFE 필터로 KF94 마스크 승인을 진행 하고 있다. 승인이 완료되면 ePTFE 소재로는 세계 최초로 KF94 등급의 마스크 제품이 탄생하게 된다.

석유민 시노펙스 R&D센터장은 "시노펙스는 IT기술과 멤브레인 필터 및 소재 기술을 융합해 의료기기 및 메디컬 필터 제품을 개발하고 있다"면서 "혈액투석기용 필터모듈 외에 혈액진단기 및 혈액제제용 필터 등도 개발 중"이라고 말했다.

ho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