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공화 하원 원내대표 "트럼프, 의회 난동 일부 책임 인정…탄핵은 반대"

악시오스 "트럼프, 안티파 배후 주장...태도 의문"

  • 기사입력 : 2021년01월12일 16:09
  • 최종수정 : 2021년01월12일 16: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의 공화당 하원 원내대표인 케빈 매카시 의원(캘리포니아)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최근 연방 의회의사당 시위대 난입·폭력 사태에 대해 일부 책임을 느낀다고 전해 주목된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 탄핵에 반대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케빈 매카시(공화·캘리포니아) 하원 원내대표.[사진=로이터 뉴스핌]

11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이 소식통들을 인용한 바에 따르면 매카시 원내대표는 이날 공화당 의원들과 2시간 반 동안 컨퍼런스 콜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의회 폭력 사태에 대해 "일부 책임"(some responsibility)을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악시오스는 여러 소식통을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컨퍼런스 콜이 있기 전인 오전에 30분 정도 매카시 대표와 통화했다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의회 폭력 사태의 배후로 안티파(Antifa)를 지목했고 이에 매카시 대표는 다소 격앙된 목소리로 "안티파가 아니고 매가(MAGA·트럼프지지자들을 뜻하는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의 줄임말)였다. 나도 현장에 있었다"고 반박했다는 전언이다.

만일 악시오스 보도 내용이 맞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의회 폭력 사태에 대해 "일부 책임"을 느낀다고 한 매카시 대표의 말이 사실과 다를 수 있다는 바를 시사한다.

매카시 대표는 같은날 공화당 하원 의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자신은 민주당 주도 트럼프 대통령 탄핵 추진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그는 "개인적으로, 나는 지금 시기에 탄핵은 미국이 단결과 정중함을 향해 다시 나아가 데 필요한 국가 통합에 있어 역효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계속 믿는다"고 썼다.

서한에서 그는 ▲하원의 트럼프 대통령 규탄 결의안 ▲초당적 의회 폭력 사태 경위와 책임자 조사위원회 설립 ▲1887년 제정 선거인단 개표법(Electoral Count Act) 개정 ▲향후 연방 선거 투표자 신임 증진을 위한 법안 마련 등을 대안으로 제시했다.

조 바이든 당선인 취임이 얼마 남지 않은 시점에서 탄핵 추진 보다 향후 이러한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방지책을 마련하자는 것이 골자다.

한편 하원에서는 트럼프 대통령을 내란선동 혐의로 탄핵소추안을 발의했다. 민주당은 12일 마이크 펜스 부통령에게 수정헌법 25조 발동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처리한 뒤 13일에는 탄핵소추안을 표결할 것으로 보인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