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올해 글로벌 수요, 2019년의 91% 수준…전기차는 성장"

이동헌 지역분석실장 "전기차 시장 리더십 확보 경쟁 심화될 것"
지난해 순수 전기차 170만대 판매...올해 235만대 전망

  • 기사입력 : 2021년01월12일 12:47
  • 최종수정 : 2021년01월12일 12: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시장이 코로나19로 인한 충격 여파로 인해 더딘 회복 속도 속에 순수 전기차(BEV) 시장이 확대될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이동헌 현대자동차그룹 글로벌경영연구소 지역분석실장(상무)은 12일 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주최한 '2020년 글로벌 자동차 시장 리뷰 및 2021년 전망' 온라인 세미나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진정되더라도 회복세가 약해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2019년 판매 회복에 장기간이 소요될 전망"이라며 이 같이 밝혔다.

이 실장은 "올해 글로벌 자동차 수요는 2019년의 91% 수준에 그칠 것"이라며 "코로나19 이전 수준으로 돌아가려면 약 3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전 세계 경제가 코로나로 인한 충격이 이어져 경기 회복력이 약할 것이란 게 그의 진단. 이 실장은 "코로나가 상반기에도 지속되고 백신은 하반기에 상용화될 것"이라며 "올해 전 세계 경제는 구조적 변화기에 진입할 전망"이라고 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6, 아이오닉7,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2020.08.10 peoplekim@newspim.com

올해 전 세계 자동차 수요 전망치는 7910만대로 지난해보다 9% 증가할 전망이다. 이는 2019년 8670만대 대비 91% 수준이다. 국가별로는 중국 2140만대, 미국 1550만대, 유럽 1529만대로 예측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창궐 후 전 세계 자동차 공장은 생산 중단 등 충격을 받았지만 3분기부터 가동률을 높이는 등 회복세를 탔다.

이 실장은 "올해 중국 자동차 시장이 2019년 수준을 상회하고, 미국과 유럽은 신흥 시장 대비 빠른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면서도 "지역별로 회복 속도는 차이날 것"이라고 내다봤다. 중국과 미국은 상대적으로 경기 부양 여력이 풍부하고 보건 방역 체계도 안정돼 판매 회복에 유리할 것이란 판단에서다. 

이 실장은 올해 순수 전기차 시장은 더욱 성장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전기차 시장을 독주하는 테슬라 점유율에도 변화가 올 수 있다는 것이다.

올해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차 CV(프로젝트명), 제네시스 JW(프로젝트명)를 잇달아 출시할 예정이다. 또 메르세데스-벤츠 EQC, 폭스바겐 ID.4, 테슬라 모델 Y 등 순수 전기차 출시가 예정돼 있다.

이 실장은 "완성차 업체의 신차 출시 확대로 순수 전기차 시장의 리더십 확보 경쟁이 심화될 것"이라며 "가격 및 마케팅 전략 수립의 중요성 부각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전 세계에 순수 전기차가 170만대 판매됐고, 올해는 38.6% 성장한 235만대가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그는 코로나 이후의 자동차 시장 변화에 대해선 "언택트 소비 트렌드 강화에 따른 구매 전과정의 온라인화 확산과 함께 구독서비스가 늘어날 것"이라며 "토요타의 경우 일본에서 해온 구독서비스를 확대하고 있다"라고 했다. 

현대·기아차는 올해 글로벌 자동차 시장 수요 회복세를 바탕으로 전 세계에 708만2000대를 판매하기로 목표를 세웠다. 지난해 판매 실적인 635만대보다 11.5% 증가한 수준이다.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