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스포츠 > 골프

골프존카운티, 임차 운영 골프장 중 '무주 컨트리클럽' 첫 인수

  • 기사입력 : 2021년01월12일 09:12
  • 최종수정 : 2021년01월12일 09: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골프존카운티가 "지난 11일, 국내 17개 골프장을 운영하는 골프존카운티가 전라북도 무주군 안성면에 위치한 '골프존카운티 무주 컨트리클럽'의 골프장 자산 일체를 인수했다"고 12일 밝혔다.

골프존카운티 무주 전경.

골프존카운티 무주는 골프존카운티가 지난 2019년 7월, 골프장 운영업체인 ㈜케이제이클럽과 책임 임대차 계약을 체결해 운영하던 18홀 대중제 골프장이다. 서비스 및 마케팅, 코스 관리 등의 부문에서 우수한 평가를 받아 골프존카운티와 수의계약으로 골프장 자산 일체를 매각하기로 했다.

특히 지난 8월 집중 폭우로 골프장에 큰 수해를 겪은 골프존카운티 무주는 임대인과 임차인이 적극적으로 협력해 골프장 정상화를 목표로 힘썼으며 이에 올 1월부터 18홀 정규 코스를 정상적으로 운영 재개할 수 있었다. 골프존카운티는 공사 기간 동안 9홀만 운영하며 피해 입은 골프 코스 공사를 직접 지시 감독해 조속히 공사가 완료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등 골프장 운영에 있어 적극적인 면모를 비춰왔다.

골프존카운티는 이번 인수를 통해 국내 골프장 17개소(경기∙충청권 6개소, 경상권 6개소, 전라권 4개소, 제주권 1개소) 중 11개 골프장을 소유하게 됐으며 국내에서는 유일무이하게 총 369홀을 운영하는 대형 골프 체인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게 됐다.

골프존카운티 서상현 대표이사는 "기존 임대차 계약을 통해 운영하던 골프존카운티 무주를 인수하게 됐다". 국내 운영중인 17개 골프장을 통해 보다 차별화된 골프장 체인 서비스를 제공하며 골퍼 니즈에 맞는 골프장 문화를 선도할 계획으로 골프존카운티 운영 골프장별 시너지 및 특색 있는 서비스와 마케팅 등 더욱 우수한 상태의 코스와 시설 관리를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fineview@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