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주식

[뉴스핌 라씨로] 빗썸 인수說 NXC, 가상화폐 또 투자..."플랫폼 개발 목적"

NXC 자회사 '아퀴스', 퀀트투자 벤처기업서 가상화폐 취득

  • 기사입력 : 2021년01월12일 09:54
  • 최종수정 : 2021년01월13일 11:4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이 기사는 1월 12일 오전 08시54분 AI가 분석하는 투자서비스 '뉴스핌 라씨로'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양섭 기자 = 최근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 인수 추진설(說)이 돌고 있는 NXC(넥슨의 지주회사)가 자회사를 통해 가상화폐를 취득해 관심이 쏠린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NXC의 자회사 아퀴스코리아(아퀴스, Arques)는 전날 10억원어치 암호화폐(가상화폐)를 취득했다고 공시했다.

[제공=아퀴스]

아퀴스는 NXC가 투자·금융거래 플랫폼 개발을 목적으로 설립한 핀테크 기업이다. 지난해 11월 3억원어치 가상화폐를 취득한데 이어 이번이 두번째다. 두 번 모두 퀀트 투자 스타트업 '웨이브릿지'로부터 가상화폐를 사들였다. 웨이브릿지는 2018년 설립된 벤처기업으로 퀀트 기반의 투자모델을 주력으로 한다. 주요 멤버들이 금융투자업계 퀀트 매니저, 금융공학자 출신들이다.

업계 일각에선 최근 빗썸 인수 추진설과 맞물려 넥슨 측이 가상화폐 사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는 해석을 하고 있다. 이에 대해 NXC 측은 "빗썸 인수설과는 관련이 없는 내용"이라면서 "아퀴스의 가상화폐 취득은 가상화폐 등 금융거래 플랫폼 개발에 활용하기 위한 것"이라고 답했다.

NXC가 인수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 빗썸은 지난 2014년 설립된 가상화폐 거래소로 누적 가입자 수는 500만명에 이른다. NXC는 지난 2017년 국내 최초 코인 거래소인 '코빗'을 인수했고, 2018년에는 유럽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스탬프'에 투자하기도 했다. 빗썸을 인수하게 될 경우 국내 최대 가상화폐 사업자로 부상할 것으로 전망된다. 빗썸의 주요 주주는 빗썸홀딩스, 비덴트, 옴니텔 등이다. 인수 후보로 NXC가 거론되자 증시에서 비덴트 등 관련주들이 최근 급등하기도 했다. 이 같은 인수 추진설에 NXC 측은 "확인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며 '노코멘트' 입장을 보이고 있다.

NXC는 가상화폐 사업 투자에 대해 긍정적인 스탠스를 취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NXC 관계자는 "가능성이 있다고 보는 영역에 대해 언제든지 확장하려는 스탠스가 있다"면서 "NXC는 투자 회사이기 때문에, 게임에 국한되지 않고 모든 산업을 봐서 가능성이 있다면 긍정적으로 검토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업계에선 게임업체 위메이드 사례처럼 NXC 측이 가상화폐 개발에 직접 나설 가능성도 거론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게입업체들이 가상화폐를 개발할 경우 자사 게임에서 아이템거래 등에 쓰는 가상화폐와 게임 밖에서 거래가 가능한 가상화폐를 연동시킬 수 있는 장점이 있다"고 언급했다. 위메이드 자회사 위메이드트리는 가상화폐 '위믹스 토큰'(WEMIX Token)을 발행해 코인 거래소 빗썸, 비키 등에 상장시켰다.

김정주 NXC 대표. [사진=넥슨]

ssup8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